13일의 기다림… 떠오른 ‘통곡의 배’

국민일보

13일의 기다림… 떠오른 ‘통곡의 배’

침몰 허블레아니호 인양 완료

입력 2019-06-11 18:47 수정 2019-06-11 23:19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가 11일(현지시간) 사고 발생 13일 만에 인양돼 바지선으로 옮겨지고 있다. 이날 선체에서 한국인 추정 시신 3구와 헝가리인 선장 추정 시신 1구가 추가로 발견돼 침몰 사고 사망자는 헝가리인 2명을 포함해 24명이 됐다. 한국인 실종자 4명은 아직 찾지 못했다. 뉴시스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원 2명을 태우고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13일 만에 다시 떠올랐다. 인양이 계획대로 진행되면서 최연소 희생자인 6세 여자 아이를 포함해 한국인 30대와 50대 여성 시신 3구가 추가로 수습됐다. 조타실에선 헝가리인 선장이 발견됐다. 남은 실종자는 한국인 4명이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은 11일 오후 1시(이하 현지시간) 기준 침몰 선체 안에 남아 있던 한국인 3명과 헝가리인 선장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헝가리 당국은 이날 오전 6시47분 200t급 선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을 가동해 본격적인 선체 인양을 시작했다.

선체를 감싸는 와이어 작업과 시신 유실방지 작업 등 인양 준비는 6일이 소요됐다. 배의 가장 윗부분인 조타실 천장이 물 밖으로 고개를 내미는 데 걸린 시간은 25분이었다. 인양을 시작할 때 사고 지점 수심은 6.8m를 기록했다.

수면 위로 올라온 선체는 전반적으로 원형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빠른 유속과 침몰 당시 충격 탓인지 난간이 무너지고 선체 벽에는 긁히거나 파손된 흔적이 고스란히 보였다. 조타실에 있던 헝가리인 선장을 시작으로 선내에 있던 한국인 시신 3구가 차례차례 수습됐다. 이 중에는 어머니, 외조부모와 함께 여행을 온 김모(6)양도 포함됐다. 헝가리인 선장 시신은 헝가리 측이 수습했지만 이후 시신 수색 작업은 한국 측이 맡았다.

희생자 가족들은 언론에 노출되지 않도록 헝가리 측 현장상황실에서 인양 과정을 지켜봤다. 샨도르 핀티르 헝가리 내무장관은 상황실을 방문해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선체 인양 및 시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양 작업은 오후 1시30분 선체를 준비된 바지선 위에 옮기면서 끝이 났다. 헝가리 당국은 허블레아니호를 남쪽 체펠섬으로 이동시켜 정밀 감식했다.

허블레아니호는 지난달 29일 오후 9시(한국시간 30일 오전 4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와 충돌한 뒤 약 7초 만에 침몰했다. 당시 유람선에는 ‘참좋은여행사’를 통해 여행 온 한국인 단체관광객 31명, 한국인 가이드 2명,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당일 7명이 구조됐고 7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헝가리인 2명을 포함해 21명이 실종 상태였다. 양국의 수중 수색과 수상·공중 수색이 이어지면서 실종자 수는 점차 사망자 수로 바뀌었다.

유람선은 야경 투어를 마치고 속도를 줄이며 정박지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크루즈선에 선미를 들이받힌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킹 시긴호 선장인 우크라이나 출신 유리 C씨는 지난 1일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바이킹 시긴호는 증거가 모두 확보됐다는 이유로 사고 이틀 만에 운항 허가를 받았다. 이후 충돌 흔적을 지우고 영업을 계속했다. 부실 수사 논란이 커지자 부다페스트 경찰은 지난 10일 비셰그라드에 정박한 바이킹 시긴호에 대해 추가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부다페스트=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