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요”

국민일보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요”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입력 2019-06-25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지난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시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을 둘러싼 논란이 한국교회의 대(對)이단 사역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한기총이 부패한 한국교회를 대표한다’며 집중 공격해 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이번 일을 자신들의 포교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단 사역자들과 회심자들은 전 대표회장이 최근 극단적인 발언을 이어가며 한국교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위가 이단·사이비가 주장하는 ‘한국교회의 부패상’과 연결돼 이단 반증(反證)에 어려움을 겪게 한다고 하소연했다.

지난 1월 신천지에서 빠져나온 A씨(27·여)는 최근 뉴스를 보고 신천지에 빠졌던 과거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A씨는 “신천지에서는 한기총이 부패한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단체라고 주장했다”면서 “물론 지금은 신천지의 논리에 오류가 가득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막말’ 논란을 빚어온 전 대표회장이 기자회견까지 열어 ‘한국교회 대표’라고 말하는 장면에서는 과거가 생각나 아찔했다”고 털어놨다.

이단과 사이비종교의 교리를 반증해 회심을 이끌어내는 사역자들도 어려움을 호소했다. 반증사역자 B씨는 “회심교육 대상자와 뉴스를 보다가 전 대표회장의 주장이 담긴 기사를 보고 대상자가 ‘내 말이 맞지 않느냐’며 되레 목소리를 높였다”며 “한기총에 변승우(사랑하는교회)씨 등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결의한 목회자나 교단이 가입한 사실 등을 말해줘도 막무가내”라며 한숨을 쉬었다. B씨가 상담하던 대상자는 최근 반증교육을 잠시 쉬기로 결정했다.

반증사역자 C씨는 “지역 신천지 지교회들에서 최근 전 대표회장의 발언을 골라 ‘한기총의 실상’이라며 교육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온다”면서 “한기총의 이름이 가져오는 상징성 때문에 행보를 신중히 해야 했는데, 전 대표회장의 이번 발언은 부적절했다”고 평가했다.

이단 전문가들은 성도들이 숙지하지 못할 수 있는 교단과 연합기관 관련 이슈에 대해 목회자들이 충분히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믿음 바른미디어 대표는 “성도들이 교단·연합기관과 관련된 모든 이슈를 알 필요는 없지만, 사회를 뒤흔든 큰 사안들에 대해서는 목회자들이 충분히 설명하고 바로잡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한국교회가 이단과 사이비에 대해 더 공세적인 행보를 펼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탁 교수는 “이단과 사이비는 한국교회의 문제들과 특정 정치논리를 극대화해 한국교회를 공격한다”며 “이에 대해 공개토론 등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그들의 논리나 주장을 반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