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K텔레콤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국민일보

LG전자·SK텔레콤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입력 2019-06-25 19:22
노진서(왼쪽)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과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25일 LG전자 가산R&D 캠퍼스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와 SK텔레콤은 25일 5G(5세대 통신)가 적용된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제어 로봇 개발에 협력한다고 밝혔다. 기술이 고도화되면 초경량 웨어러블 로봇, 군집 제어 청소 로봇, 빅데이터 처리 산업 로봇 등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5G 클라우드 로봇은 뇌 역할을 하는 클라우드와 몸체인 로봇을 5G로 이은 로봇이다. 기존 로봇의 뇌에 해당했던 고성능 프로세서 대신 클라우드의 원격 명령에 따라 로봇들이 움직인다. 이같이 클라우드가 프로세서와 각종 센서 역할을 대신하게 되면 로봇이 가벼워지고 내부 구조가 단순해질 전망이다. 로봇에 필요한 업데이트가 실시간 진행된다는 것도 장점이다.

클라우드 로봇 개발은 5G 상용화 이후 속도가 붙었다. 이전에도 클라우드 로봇에 관한 관심은 높았지만 클라우드와 로봇 사이를 잇던 4G(LTE) 속도가 고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만큼 충분하지 못했다. 5G 데이터 전송속도는 LTE의 최대 20배, 반응 지연시간은 20분의 1 수준이다.

LG전자와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통해 ‘보안 및 안내 로봇’ ‘3차원 지도 제작 로봇’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로봇에 적용할 모바일 에지 컴퓨팅, 양자 보안 기술 등을 제공하고 LG전자는 로봇 제작을 담당한다.

오주환 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