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실무 접촉 나섰지만 제재·비난 되풀이

국민일보

미·중 무역협상 실무 접촉 나섰지만 제재·비난 되풀이

미, 중국 대형 은행 거래 차단 가능성… 환구시보 “폼페이오 광기 어린 언사”

입력 2019-06-25 19:12 수정 2019-06-25 21:08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가까스로 실무접촉에 나섰으나 서로 제재와 비난을 되풀이하는 진흙탕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은 대북 제재 위반 혐의를 받는 중국 대형 은행에 대해 자국 금융 시스템 접근을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워싱턴DC 법원은 관련 조사를 위해 중국 은행 세 곳에 소환장을 발부했지만 거부당하자 ‘법정모독죄’ 판결을 내렸다. 법무부 소송기록 등을 살펴본 결과 세 은행은 중국교통은행과 중국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으로 보이며 이 가운데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이 미국 금융 시스템에서 차단될 수도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들 은행은 제재 대상인 북한 조선무역은행을 위해 1억 달러(1157억원) 이상 돈세탁을 해준 홍콩 유령 회사와 협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상하이푸둥발전은행은 자산 규모가 9000억 달러(1039조원) 정도로 중국 내 9위 은행이다. 해당 은행은 미국 금융 시스템 접근이 차단되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 WP는 이를 ‘금융의 사형선고(financial death penalty)’라고 표현했다.

이에 대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금융기관과 기업, 개인에게 이를 엄격히 준수하도록 요청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이 중국 기업에 대해 확대 관할하는 것을 일관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에서는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 제재를 해제하지 말라는 목소리가 초당적으로 나오고 있다. 민주당 소속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화웨이 같은 중국 통신기업들은 국가안보 리스크”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국가안보를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G20 정상회의에서 홍콩 문제가 거론될 것이라고 하는 등 대중 공세를 이어가자 이례적으로 그를 직접 거명하며 강력 비난했다.

환구시보는 “대국에서 이런 광기 어린 외교 수장이 등장한 것은 극히 드물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공격적인 언사는 미국의 대중 외교 언어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는 수준이고, 그는 미국 정치의 비극이자 국제정치의 비애”라고 강조했다.

한편 무역협상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중국의 류허 부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28~29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논의를 시작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