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예배 365-7월 23일] 시험을 이기려면

국민일보

[가정예배 365-7월 23일] 시험을 이기려면

입력 2019-07-23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찬송 : ‘내 모든 시험 무거운 짐을’ 337장(통 36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태복음 4장 1~11절

말씀 : 이 땅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는 시험이 다 있습니다. 숨을 쉬고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는 시험이 있습니다. 시험 없는 인생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그리스도인들에게도 시험은 있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은 시험을 이길 수 있는 답을 가지고 있습니다.

본문에서 예수님께서는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셨지만 거뜬히 이기셨습니다. 시험을 이기려면 첫째로 우선순위를 분명히 해야 합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4절) 사탄은 언제나 ‘떡’이 먼저라고 말합니다. 돈이 최고라는 것입니다.

성경은 떡을 외면하지 않습니다. 기독교는 떡의 문제를 외면하는 종교가 아닙니다. 경제문제, 재정문제를 소홀이 여기는 종교가 아닙니다. 그런데 사탄의 말과 예수님 말씀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마귀는 항상 이렇게 속삭입니다. “돈 좀 벌어 놓고, 아이 좀 키워 놓고, 바쁜 일부터 먼저하고, 그다음에 하나님의 일을 해도 늦지 않다”고 접근합니다. 예수님은 우선순위의 문제를 말씀합니다. 시험이 찾아올 때 말씀이 우선이 되라고 하십니다.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 것이니라.” 말씀이 우선되기를 바랍니다.

둘째로 말씀 앞에 진실해야 합니다. 우리가 말씀 앞에 진실할 때 시험을 이길 수 있습니다. 마귀는 시편 91편 11절과 12절의 말씀을 그럴듯하게 인용합니다. 마귀는 “네 모든 길에서 너를 지키게 하심이라”는 말씀을 생략해 버립니다. 마귀는 말씀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유혹합니다. 말씀을 자기중심적으로 적용하도록 유혹합니다. 설교를 듣고도 성경을 읽어도 항상 자기가 중심입니다. 마귀는 우리가 말씀을 교묘하게 피해갈 수 있도록 합리적으로 접근하게 하고, 현실적으로 살아가도록 시험합니다. 이런 가사의 찬양이 있습니다. “항상 진실케 내 맘 바꾸사 하나님 닮게 하여 주소서.” 어떤 상황에서도 말씀 앞에서 진실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말씀 앞에 진실함으로 그 어떤 시험도 이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셋째로 경배의 대상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경배’는 ‘머리를 숙이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예수님은 사탄에게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10절)고 말씀하시면서 마귀의 시험을 이기셨습니다. 예수님은 경배받으실 분은 오직 하나님 한 분뿐임을 말씀합니다. 우리 인생이 경배해야 할 분은 오직 하나님뿐입니다. 신앙생활은 경배의 대상을 분명히 함으로 시작됩니다.

신명기 6장 13절입니다.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를 섬기며 그의 이름으로 맹세할 것이니라.” 그 어떤 시험 앞에서도 나는 여호와를 경배합니다. 나는 주님만을 경배합니다. 이런 신앙고백으로 시험을 이기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선순위를 분명히 하고, 말씀 앞에 진실하며, 경배의 대상을 분명히 하여 그 어떤 시험에도 넘어지지 않고 승리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랍니다.

기도 : 전능하신 하나님, 문제도 많고 어려움도 많고 시험도 많은 우리 시대에 시험을 거뜬히 이길 수 있는 믿음을 주옵소서. 우선순위를 분명히 하고, 말씀 앞에 진실하며, 경배의 대상을 분명히 하여, 시험 앞에서도 날마다 승리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이원태 목사(안동옥동교회)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