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당정청 “일본 보복 대응 1조6578억 예타 면제”

국민일보

[포토] 당정청 “일본 보복 대응 1조6578억 예타 면제”

입력 2019-08-13 21:45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함께 꾸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의 첫 회의가 13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대책위 정세균 위원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오른쪽부터) 등이 참석했다. 당정청은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달 중 1조6578억원 규모의 관련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권현구 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