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대 여성 ‘생계’때문에 생업나선다

국민일보

50∼60대 여성 ‘생계’때문에 생업나선다

[무너지는 가장, 흔들리는 가족경제] ① 위기의 엄마들

입력 2019-08-19 04:05

‘엄마’들이 노동시장에 쏟아지고 있다. 50, 60대 여성의 고용률과 임금근로자 수, 비정규직 수는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일반적으로 경기가 나빠 ‘가장(家長)’이 생계를 꾸리지 못하면 ‘여성 배우자’가 부가노동을 하기 위해 노동시장에 뛰어든다.

반강제로 노동시장에 진입한 엄마들은 ‘생업 전선’에서 은퇴하지 못하고 있다. 고령화에 따른 생활비 부족, 부실한 노후 준비, 자녀들의 팍팍한 살림살이 등은 발목을 잡는다. 여기에다 저학력에 사회 경험이 짧고 기술도 없는 중년 여성 생계부양자들에겐 비정규직·저임금 일자리만 돌아온다. 생계를 위해 일자리를 찾지만 저임금에 시달리고 형편은 나아지지 않아 계속 일을 해야 하는 악순환에 빠져들고 있다.

18일 통계청 ‘국가통계 포털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여성 고용률은 24.0%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9년 이래 가장 높았다. 여성 고용률은 60~64세가 47.2%, 55~59세가 60.4%, 50~54세가 66.8%에 이른다. 50대(50~54세, 55~59세) 고용률도 역대 최고치다.

이 수치에서 보듯 여성의 연령대별 고용률은 ‘독특한 흐름’을 갖고 있다. 약 30년간(1989~2018년) 여성 고용률은 20, 30대에 두 자릿수로 증가하다 40대에 한 자릿수로 증가폭이 둔화되고 50대에 들어서면 다시 증가폭이 커진다. 20대 후반(28.7% 포인트)과 30대 초반(13.6% 포인트)의 고용률 증가는 사회 진출과 연결된다. 이후 결혼과 육아로 40대 초반에 고용률 증가폭은 무뎌진다. 이어 50대 이후로 5~7% 포인트로 증가폭이 커진다.


40대 후반부터 여성 고용률이 꿈틀거리는 배경에는 ‘생계’가 있다. 유경준 전 통계청장은 “생계가 어려워지면 부가노동으로 여성이 노동시장에 추가 진입한다”며 “외환위기·금융위기 때에도 나타났던 현상이다. 최근 여성들의 노동시장 재진입도 비자발적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50~64세 맞벌이 가구 비중은 50.5%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았다.

여성 생계부양자의 은퇴 시기는 자꾸 늦춰지고 있다. 과거에는 자식이 크면 생업 전선에서 물러났지만 최근에는 50, 60대에도 일을 계속 유지하거나 노동시장에 다시 들어오고 있다. 지난해 8월 기준 50대와 60대 이상 여성 임금근로자 수는 각각 184만5000명, 115만5000명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다. 수명은 길어졌는데 노후 준비를 못했고, 자녀에게 기댈 수도 없어 일을 놓지 못하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50, 60대 여성의 ‘취약성’이다. 상당수는 현재 20~40대 여성과 달리 학력이 낮고 사회 경험이 짧다. 결혼 후 전업주부로 살다 노동시장으로 내몰리는 사례가 많다. 그래서 선택할 수 있는 일자리 범위가 좁다. 대부분 ‘전업주부’의 연장선인 청소, 요리, 간병 등에 머무른다. 비정규직, 저임금 일자리다.

지난해 8월 기준으로 50대와 60대 이상 여성 비정규직 수는 각각 82만2000명, 89만4000명에 달했다. 이 가운데 시간제 일자리 종사자는 각각 36만2000명, 62만명이다. 모두 사상 최고치다. 여성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50대 44.6%, 60대 이상 77.4%나 된다. 유 전 청장은 “베이비붐세대 여성들이 생업 전선에서 은퇴를 못 하면서 노동시장에서 가장 취약한 고리가 되고 있다”며 “사회안전망에 대한 큰 그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