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친이 했다던 딸 출생신고 조국이 했다”… 청문회 위증 논란

국민일보

“선친이 했다던 딸 출생신고 조국이 했다”… 청문회 위증 논란

KIST 인턴십에 낸 출생신고서 신고인 ‘부’로 기재 직접 신청… 곽상도 의원, 검찰 수사 촉구

입력 2019-09-10 04:02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2011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인턴십 허가를 신청하면서 제출한 기본증명서. 신고인이 ‘부’(빨간 원)로 기재돼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딸의 출생신고와 관련해 위증을 했다는 주장이 9일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장관 딸 조모(28)씨의 출생신고를 아버지인 조 장관이 직접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는 조씨가 2011년 KIST에 인턴십 허가를 신청하면서 낸 기본증명서로, 그해 7월 서울 서초구청에서 발급받은 이 증명서에는 출생장소가 ‘부산직할시 남구 남전동’으로, 신고인은 ‘부(父)’로 기재돼 있다. 남전동은 남천동의 오기로 보인다. 신고일자란에는 해당 날짜가 없이 숫자 ‘1’만 기재됐다.

또 기본증명서 신청인 성명에는 ‘조국’이라고 적혀 있어 조 장관이 딸의 기본증명서 발급을 직접 신청한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인사청문회 당시 “딸의 출생신고를 선친이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자료를 공개한 곽 의원은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위증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곽 의원은 “조 장관 자녀의 경력 대부분이 허위와 과장이며 심지어 본인과 배우자가 아들딸의 스펙 조작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직하게 노력하는 청년과 평범한 부모들에게 조 장관이 법을 지키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거짓 증언한 데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며 “검찰의 조사 여부에 따라 국민 심판대에 검찰도 오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