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가 설립한 항공 정비보수 전문업체 한국항공서비스, 美서 B737 항공기 정비 능력 입증받아

국민일보

KAI가 설립한 항공 정비보수 전문업체 한국항공서비스, 美서 B737 항공기 정비 능력 입증받아

입력 2019-09-19 21:19
한국항공우주(KAI)가 설립한 항공 정비보수(MRO) 전문업체 한국항공서비스주식회사(KAEMS)가 B737 항공기 정비 관련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정비 능력을 입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FAA 승인은 B737 항공기의 기체 정비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이번 인증을 통해 KAEMS는 향후 MRO 전문업체로서 정비 물량 수주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KAEMS는 지난 5월 FAA에 공식적으로 정비조직 인증을 신청하고 8월에 정비시설, 장비 및 공구, 인력, 교육체계 등 전 분야 심사를 거쳤다.

이를 통해 정비조직절차교범(RSQM), 교육훈련 프로그램(TPM), 정비계약 목록에 대한 인정과 승인을 받았다. 특히 정비사의 역량 확보를 위한 내부 교육체계와 정비문서, 자재관리, 수리이력 등을 전산화한 전문 MRO 시스템 구축 등의 노력이 인증에 결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진다. KAI는 2017년 12월 국토부로부터 항공MRO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6월 국내 최초의 항공 MRO 전문업체인 KAEMS를 정식 출범시켰다.

KAEMS는 지난해 11월 국토부로부터 정비조직과 항공안전관리 시스템 인증을 받았다. 올해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B737 기체 중정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KAEMS 관계자는 “이번 인증은 최단 기간 준비, 첫 시도 만에 KAEMS의 정비 역량을 입증받아 물량 수주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A320 같은 에어버스 계열, 광동형 항공기(Wide Body) 기종으로도 정비 목록을 확대해 국내외 물량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