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전광훈 대표회장 ‘이단성 조사’에 착수

국민일보

한기총·전광훈 대표회장 ‘이단성 조사’에 착수

[2019 교단 총회 결산 <상>] 정통성 회복-교회의 성결성 집중

입력 2019-09-30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예장합동 제104회 총회에 참석한 총대들이 지난 24일 서울 충현교회에서 손을 들어 의사를 표하고 있다. 국민일보DB

한국교회 주요 교단 총회가 마무리됐다. 이번 총회에선 신학적 정통성과 성결성 회복을 추구하는 헌의안이 대거 논의됐다. 출발점은 개인 및 단체에 대한 신학사상 검증이었다.

여러 교단의 관심을 받은 인물은 전광훈(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최바울(인터콥) 선교사, 이인규(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회·세이연) 권사, 정동수(사랑침례교회) 목사 등이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동과 강경발언으로 논란을 빚어 온 전 대표회장과 한기총에 대한 이단성 조사 청원이 주목을 받았다.

예장고신(총회장 신수인 목사)은 ‘한기총 이단 옹호 단체 규정 및 전 대표회장 이단 옹호자 규정 청원’을 이단대책위원회에 1년간 맡겨 연구키로 결의했다. 예장합동(총회장 김종준 목사) 이대위도 전 대표회장의 신학 연구, 한기총에 대한 이단옹호 단체 규정 등을 1년간 연구한다. 반면 예장합신(총회장 문수석 목사)은 전 목사가 교계에서 논란이 되는 배경이 정치적 발언 때문이라고 보고 ‘이단 옹호자 지정 청원’을 기각했다.

최 선교사에 대해 예장합동은 ‘교류 및 참여금지’ 처분을 유지했고, 2013년 ‘교류 및 참여금지’ 결정을 내렸던 예장합신은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에 ‘최 선교사를 이단으로 결정해 달라’고 청원했다. 예장통합(총회장 김태영 목사)에선 세이연의 이단성과 이 권사의 신학을 조사하기로 했다. 예장합동은 이 권사를 이단으로 지정하고 ‘교류 금지’를 결의했다.

예장백석(총회장 장종현 목사)은 “킹제임스성경 무오론과 유일주의로 한국교회 성도들을 혼랍스럽게 한다”며 정 목사를 이단으로 결의했고 예장합동은 ‘교류 금지’ 처분을 내렸다.

동성애 문제에 대한 각 교단의 적극적 대응도 눈에 띄었다. 예장통합은 동성애 문제와 관련한 철저한 사상 검증을 위해 헌법 시행 규정을 추가하기로 했고 동성애보다 더 큰 범주인 젠더리즘에 대응하기 위해 ‘젠더리즘대책위원회’ 설치를 연구키로 했다. 총회 마지막날엔 “정부가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정책을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반대한다”며 시국선언문도 발표했다. 예장고신도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학생인권조례 등과 관련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키로 했다.

예장합동은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를 상설화하고 대응 강화에 나섰다. 위원회는 동성애자와 동성애 지지자, 퀴어행사 참가자에 대한 징계,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항의 ‘성적 지향’ 및 ‘종교 차별’ 문구 삭제를 위한 국회 청원 등을 준비할 예정이다.

다음세대를 위한 동성애 교육 정책도 마련됐다. 예장통합은 연말까지 전 연령을 대상으로 동성애 교재를 출간 보급하기로 했고 예장합동도 주일학교 공과에 동성애와 동성애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수록하기로 결의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