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되겠다”… 한순간 실수에 3년간 설땅 잃은 김비오

국민일보

“사람이 되겠다”… 한순간 실수에 3년간 설땅 잃은 김비오

'손가락 욕설' 자격정지 3년 중징계

입력 2019-10-02 10:02
경기 중 갤러리에게 손가락 욕설을 날린 김비오가 1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한국프로골프협회 회관에서 상벌위원회 출석을 마친 뒤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갤러리에게 손가락 욕설을 날려 물의를 빚은 프로골퍼 김비오(29)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로부터 자격정지 3년의 중징계를 받았다. 김비오는 올 시즌 KPGA 투어 상금 랭킹 1위에 있는 정상급 선수다.

KPGA는 1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협회 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에 벌금 1000만원을 부과하는 징계를 내렸다. 징계는 이날부터 2022년 9월 30일까지 KPGA 투어, 혹은 공동 주관 대회에 적용된다. 다만 유럽·일본·아시안 등 해외 투어 출전은 가능하다.

김비오는 지난 30일 경북 구미 골프존카운티에서 열린 KPGA 투어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4라운드 16번 홀에서 한 갤러리의 휴대전화 카메라 셔터 소리에 놀라 티샷을 실수했다. 김비오는 소리가 난 갤러리 쪽으로 가운데 손가락을 들며 상대방을 모욕하는 행위를 했다. 게다가 이후에도 화를 삭이지 못하고 클럽을 티잉 그라운드에 내려치기까지 했다. 이런 모습은 현장의 갤러리는 물론 생방송 화면을 통해 시청자에게도 그대로 노출됐다. 김비오의 프로답지 않은 모습에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김비오가 예절 위반과 부적절한 행위로 선수의 품위를 손상했고 KPGA의 명예를 훼손해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위원들의 일치된 견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KPGA는 통상 선수에 대한 징계 내용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지만, 경종을 울리려는 차원에서 김비오의 징계 수위를 예외적으로 공개했다.

김비오는 상벌위에 출석해 40분가량 소명 절차를 가졌다. 소명을 끝내고 만난 취재진 앞에서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 모든 것을 협회에 맡기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무릎을 꿇고 “선수이기 전에 사람이 되겠다”며 눈물을 터뜨렸다. 김비오는 15일 안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한편 김비오가 중도 낙마한 올 시즌 KPGA 투어의 막판 순위는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김비오는 이날 징계로 KPGA의 모든 순위에서 제외됐다. 이로 인해 상금 랭킹과 제네시스 포인트에서 함정우(25)가 1위로 올라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