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6200억 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국민일보

라임자산운용, 6200억 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재간접투자’ 2개 고객 손실 불가피

입력 2019-10-09 23:38
한국형 헤지펀드 1위인 라임자산운용이 6200억원 규모 사모펀드의 환매를 전격 중단했다. 가입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금융감독원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라인자산운용은 5조원 넘는 자산을 운용하는 국내 최대 헤지펀드 운용사다.

라임자산운용은 9일 “대체투자 펀드 가운데 사모채권이 주로 편입된 ‘플루토 FI D-1호’에 재간접 투자한 펀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메자닌(채권과 주식의 중간 위험 단계에 있는 상품)이 주로 편입된 ‘테티스 2호’에 재간접 투자한 펀드의 환매를 각각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개 재간접 펀드의 모펀드 규모는 약 1조1000억원이다. 환매 중단된 펀드들의 설정액은 약 6200억원에 이른다.

라임운용자산은 환매 중단 후 편입 자산을 최대한 빨리 유동화할 방침이다. 라임자산운용은 “가입자 보호를 위해 관련 펀드 환매를 중단하고 편입된 자산을 안전하게 회수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환매 중단이 펀드의 영구 지급불능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다만 가입자가 원하는 시기에 자금을 회수할 수 없다는 점에서 고객 손실이 불가피하다. 환매 중단이 길어지면 만기 때 편입 자산의 채권이 확보될 수 있을지 불안감도 커질 수밖에 없다.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한 금융회사들에도 환매 중단 사태 불똥이 튈 것으로 보인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