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金의 ‘역투+적시타’… 슈퍼라운드 눈앞

국민일보

양金의 ‘역투+적시타’… 슈퍼라운드 눈앞

프리미어12 캐나다 꺾고 예선 2연승… 김광현 무실점에 김재환 결승 2타점

입력 2019-11-07 22:45
프리미어12 2연패를 노리는 김경문호가 김광현의 쾌투에 힘입어 캐나다를 누르고 2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 진출이 유력해졌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2차전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3대 1로 승리했다. 전날 호주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거둔 한국은 8일 같은 장소에서 이날 호주에게 승리한 쿠바와 맞붙는다.

김광현이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캐나다와의 2차전에서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김광현은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뉴시스

선발 김광현은 6이닝 동안 1피안타 2볼넷만을 내주고 7개의 삼진을 잡으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김광현은 시작부터 150㎞를 넘나드는 강속구로 캐나다 타선을 요리해 나갔다. 달튼 폼페이와 웨즐리 다빌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에릭 우드를 좌익수로 출장한 김현수의 호수비에 힘입어 직선타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1회말을 마무리했다. 주심이 앞선 한국의 공격에서 파울타구에 맞아 부상으로 교체되며 10분간의 대기 시간을 거치고 재개된 2회말에도 흔들림 없이 세 타자 모두를 삼진으로 잡아 2이닝 5삼진을 기록했다.

김광현이 이날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는 동안 캐나다 선발로 나선 좌완 로버트 자스트리즈니도 만만치 않은 투구를 했다. 자스트리즈니는 최고 구속 149㎞의 직구와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내세워 한국 타선을 막아나갔다. 무득점 행진이 계속되던 경기는 6회초 요동쳤다. 한국은 1사 후 민병헌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도루로 2루까지 진루하고 김하성이 볼넷을 얻어 1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자 어니 휘트 캐나다 감독은 자스트리즈니를 우완 크리스토퍼 르루로 교체했다.

김재환이 0-0 동점이던 6회 초 2사 만루 상황에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는 모습. 연합뉴스

휘트 감독의 선택은 패착이 됐다. 르루는 전날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하던 이정후를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냈지만 박병호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를 만들었다. 직후 타석에 선 김재환이 우전 적시타를 쳐 주자 두 명을 불러들이며 한국은 고대하던 선취득점(2-0)에 성공했다.

6이닝을 든든히 지킨 김광현 대신 등판한 차우찬은 7회말을 막아냈다. 그런데 캐나다 타선이 8회말 바뀐 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1사 후 폼페이가 안타, 다빌이 2루타를 날려 1점을 추격했다. 다행히 마운드를 이어받은 조상우가 최고구속 154㎞의 광속구를 뿌리며 캐나다의 3,4번 타자인 우드와 메이저리거 출신 마이클 손더스를 삼진으로 잡아 리드를 지켜냈다.

9회초 한국은 박민우의 쐐기 1타점 적시타로 점수차를 2점(3-1)으로 벌리며 승리를 굳혔다. 9회말에도 등판한 조상우는 삼자범퇴로 캐나다 타선을 틀어막으며 세이브를 챙겼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