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편 마땅찮은 수능 수험생 ‘무료비상수송차량’ 이용하세요

국민일보

차편 마땅찮은 수능 수험생 ‘무료비상수송차량’ 이용하세요

서울시 ‘특별교통대책’ 마련

입력 2019-11-11 04:06

수능 날 차편이 마땅찮은 서울 수험생들은 ‘무료비상수송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수험장 주변 지하철역·버스정류소에서 앞유리에 ‘수능생수송지원차량’이라고 써붙인 일반 승용차·택시를 타면 된다. 대중교통 이용 시에는 버스 앞유리와 지하철역에 붙은 수험장 행선지를 확인해야 한다.

서울시는 오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을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수능은 14일 오전 8시40분~오후 5시40분 치러진다. 서울 11개 지구, 208개 시험장에서 11만7000여명의 수험생이 응시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오전 집중 배차시간을 평상시 오전 7~9시에서 오전 6~10시로 2시간 연장한다. 연장 시간대에는 지하철을 28회 추가 운행한다. 예비차량도 총 16편을 대기시켜 승객 증가, 고장 지연 등 긴급사태에 대비한다.

시내·마을버스 역시 오전 6시~8시10분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택시는 오전 4시~오후 12시까지 ‘택시부제’를 해제해 1만6000여대가 추가 운행토록 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수험생들이 시험장행 노선 및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돕는다. 시험장 경유 버스는 앞 유리에 시험장행 안내 표지를 붙이고 시험장 인근 정류소에서 하차 안내방송을 한다. 지하철도 시험장 인근 역사에 시험장 안내문을 붙이고 역사에서 시험장 방향 출구 안내방송을 한다.

아울러 무료비상수송용 민 관용 차량 810대를 운영한다. 수험장 주변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주요지점에 대기할 예정이다.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이 수험장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장애인 콜택시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한다.

한편 서울시는 등교시간대 교통 혼잡으로 인해 수험생이 제 시간에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시, 자치구, 공사 등의 시험 당일 출근시간을 평소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오주환 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