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충북·전북, 수소 경제 선점 손 맞잡는다

국민일보

강원·충북·전북, 수소 경제 선점 손 맞잡는다

15일 업무협약… 융복합단지 등 논의

입력 2019-11-14 20:28

강원도와 충북·전북도 등 3개 광역자치단체가 수소 경제 선점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강원도는 충북·전북도와 함께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강호축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송하진 전북지사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한다.

이번 협약식은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수소 융복합단지 실증사업’ 등 광역자치단체의 상호 유기적인 협력이 요구되는 수소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함께 수소 경제 활성화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수소 융복합단지는 광역자치단체별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과 기관들이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통해 기술 혁신, 기술 상업화 등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강원도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원대와 함께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분야를 공모했다. 충북은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전북은 ‘수소 생산 클러스터’ 분야에 각각 공모 신청했다. 또 삼척시와 함께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수소 시범도시 사업’에도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도는 3개 광역자치단체가 각 영역별 수소경제권을 조성해 연계·공유할 경우 정부 신에너지 사업을 주도하며 수소산업을 육성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산·학·연·관 거버넌스’를 적극 활용해 연관 산업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삼척 LNG 인수기지를 활용한 액화 수소 플랜트 건설 등 강원도만의 특색 있는 수소 산업을 육성하겠다”며 “충북, 전북과 적극 연계해 강호축이 대한민국 수소 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