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전북 많은 눈… 빙판길 조심

국민일보

충남·전북 많은 눈… 빙판길 조심

영하 9도 강추위… 서울도 눈 내릴 듯

입력 2019-12-03 04:05
찬바람을 피해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2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나고 있다. 3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충남과 전북을 중심으로 예상 적설량 3∼8㎝가량의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기온은 최저 영하 9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현규 기자

3일에는 충남과 전북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빙판길이 우려된다. 기온도 최저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3일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리겠다고 2일 예보했다. 경기 남부와 충청도는 3일 오후까지, 전라도와 제주도 산지는 오전까지 비나 눈이 오겠고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북부 내륙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서울은 오전 9시부터 낮 12시 사이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강수 구역이 남쪽에 형성돼 내린 눈이 쌓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북부와 전북내륙이 3∼8㎝, 경기 남부, 충남 남부, 충북, 전북 서해안과 전남 북부는 1∼5㎝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4도(체감온도 영하 13∼1도), 낮 최고기온은 4∼10도로 평년보다 조금 낮겠다. 기상청은 “오전에는 체감 온도가 낮아 출근 때 따뜻한 옷차림으로 나서는 게 좋다”며 “일부 지역에선 눈이 쌓이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