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울산 ‘무거동팀’이 별동대였나

국민일보

[단독] 울산 ‘무거동팀’이 별동대였나

작년 지방 선거 전 정보 수집 단서

입력 2019-12-02 18:46
정부 관계자가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 들어가고 있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청와대 민정비서관 시절 운영한 것으로 전해진 특별감찰반 사무실은 창성동 별관에 위치해 있다. 뉴시스

검찰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서 ‘무거동팀’으로 불리며 정보활동을 벌인 이들이 있다는 단서를 파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역사회에서 이런 별칭으로 불린 이들이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지시를 받은 별도의 청와대 특별감찰반 구성원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무거동팀’이라는 별칭은 이들이 울산 무거동에 사무실 및 거처를 마련했기 때문에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앞선 시기 울산에서 ‘무거동팀’이라는 조직이 움직였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팀 구성원 면면 등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단초가 되는 첩보의 생성 과정이 ‘무거동팀’과 관련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조직 구성원과 임시 사무실 위치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팀이 어떤 시기에 누구와 접촉했는지를 복원한다면 첩보의 원천을 규명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애초 울산 지역에서 ‘무거동팀’으로 불리는 인물들이 경찰 관계자들일 수 있다고 의심했다. 하지만 수사가 진전되면서 백 부원장의 지시를 받는 별도 특감반이라는 판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청와대 내 첩보 전달자를 백 부원장으로 특정했다. 또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감반과 구분돼 백 부원장 휘하에서 가동된 별도의 특감반이 있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이른바 ‘무거동팀’으로 지목된 특감반원들은 앞서 울산지검에서 울산 활동과 관련한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도 이들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애초 특감반원들은 울산지검 수사에서 지방선거와 관련된 울산 내에서의 감찰 활동은 없었다는 취지로 검찰 조사에 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울산에서 가동된 정보활동 조직이 있다는 사실을 어느 정도 파악한 상태였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들의 지방선거 전 울산 방문 사실 자체는 인정한 상태다. ‘무거동팀’으로 불린 이들이 울산 지역에 사무실까지 차렸다는 정황은 결국 김 전 시장 첩보가 단순 이첩된 것이 아니라 의도적으로 생산됐다는 의혹으로 이어진다.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됐던 A수사관은 지난 1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A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 등 메모 확보 차원에서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통해 청와대 관계자 등과의 통화 내역 등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울산=허경구 기자, 구승은 기자 ni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