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5G 중저가요금제 알뜰폰부터 이통사로 확대 유도”

국민일보

최기영 장관 “5G 중저가요금제 알뜰폰부터 이통사로 확대 유도”

입력 2020-01-24 04:05
사진=뉴시스

최기영(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 22일 세종시 한 식당에서 가진 신년간담회에서 “알뜰폰 사업자가 조기에 5세대(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하도록 유도하고 이동통신사가 청소년, 실버 요금제 등 5G 맞춤 요금제를 출시하도록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저가 요금제는 기업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면서도 “5G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알뜰폰 사업자부터 중저가 요금제를 마련하도록 한 다음 이를 이통사의 실버·청소년 맞춤형에 이어 일반 중저가 요금제로 확대하도록 추진한다는 것이다. 그는 또 “5G 3대 패키지 정책을 위해 6500억원 규모의 공공 선도사업을 추진하고 2022년까지 5G 관련 융복합 서비스 발전을 위해 민간과 함께 누적 30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지능(AI)을 플랫폼으로 한 새로운 서비스 발굴 사업인 ‘AI+X 프로젝트’ 계획도 밝혔다. 최 장관은 “국민이 체감하는 AI 혁신 성과를 위해 AI+X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하겠다”며 “3대 암과 8대 질환을 진단하는 AI 솔루션 ‘닥터앤서’와 AI 응급의료 시스템 등 사업을 추진하고 관계 부처와 협력해 국방, 조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적 파급 효과를 가져오겠다”고 소개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