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성경 필사 101세 권사님 “하나님이 이끄는 대로 살았을 뿐”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매일 성경 필사 101세 권사님 “하나님이 이끄는 대로 살았을 뿐”

[백세신앙] 하나님과 동행 한 세기 김경숙 공로권사

입력 2020-02-17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김경숙 권사가 지난 13일 서울 성동구 동호로 자택에서 성경 필사를 하다 잠시 고개를 들었다. 강민석 선임기자

김경숙 서울 금호교회(이화영 목사) 공로권사가 서울 성동구 동호로 자택에서 성경 필사를 위해 손때 묻은 성경을 폈다. 우리 나이로 올해 101세가 된 김 권사는 돋보기도 없이 예레미야 2장 1절을 읽으면서 볼펜을 쥐었다. 주름 가득한 손끝에 힘이 실렸다.

한 문장을 읽고는 그대로 옮겨 적었다. 기억력이 좋았다. 한 자씩 눌러 쓴 필체는 가지런했다. 흘려 쓴 글씨가 없었다.

김 권사가 필사를 시작한 건 76세가 되던 1995년이었다. 성경을 깊이 이해하기 위해 시작했다. 25년 동안 여섯 차례 필사를 마쳤다. 필사 속도는 빠르지 않다. 묵상과 필사를 함께해서다. 요즘도 하루 한 장꼴로 필사를 한다.

“성경을 필사하면 마음에 평안함이 찾아와요. 쓰는 동안 복잡한 세상 생각도 나지 않고 하나님만 바라볼 수 있습니다. 머리도 맑아지더라고요. 무엇보다 기억력이 쇠퇴하지 않아 좋습니다. 일과가 됐죠.”

김 권사가 지난 13일 큰 목소리로 답하며 환하게 웃었다. 몇 년 전부터 귀가 잘 들리지 않아 자연스레 목소리가 커졌다. 달리 아픈 곳은 없다. 2013년 길에서 넘어져 고관절을 다친 적이 있지만, 빠르게 회복했다. “새벽기도 가다 다쳤어요. 남들이 예수님 흉볼까 봐 이를 악물고 재활했어요. 두 달 반 만에 걸어서 손자 결혼식에 참석했었죠. 그때 의사가 혀를 내둘렀어요. 너무 빨리 회복해 믿기지 않는다고 말이죠.”

김 권사의 건강 비결은 식습관에 있다고 했다. “고기와 생선을 좋아해요. 잘 먹지만, 많이 먹지는 않아요. 정해진 시간에 소식하는 게, 굳이 말하자면 건강 비결이네요.”

김경숙 권사가 성경을 필사한 공책 모습. 강민석 선임기자

지난 9일에는 교인들 앞에서 간증도 했다. 성경 필사를 하면서 받은 은혜를 전했다. “역대상을 필사하고 묵상하면서 큰 은혜를 받았어요. 역대상 1장부터 선택받은 민족의 족보가 나옵니다. 그 부분을 쓰면서 마음에 와닿는 게 있었어요. 하나님이 이들의 이름을 다 기억한 것처럼 우리 이름도 기억해 주실 것이라는 확신이었죠. ‘내가 무엇이든 간절히 구하면 다 이뤄 주시겠구나’ 생각하니 기쁨이 찾아왔어요. 교우들도 이런 기분을 함께 느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김 권사의 신앙 가문은 조부모에서 시작해 6대째 이어지고 있다. 1920년 평안북도 용천에서 태어나 그곳 양시교회에 출석하던 김 권사는 광복 후 남쪽으로 내려왔다. 4남2녀를 둔 김 권사는 7명의 손주를 뒀다. 증손주는 16명이다. 새벽 4시면 일어나 자녀들의 이름을 차례대로 부르며 기도한다. 차남 김원호 서울 영락교회 은퇴장로는 “어머니는 모든 가족의 이름을 한 명도 빠트리지 않고 순서대로 축복기도를 해 주신다”면서 “어머니 덕분에 자손들이 그리스도인으로서 신앙생활을 잘하며 살고 있다”고 했다.

가족을 위한 기도만 하는 건 아니다. 아침마다 신문을 정독하는 김 권사는 “요즘 정치가 몹시 혼란스러운 것 같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걱정”이라며 “손에 잡힐 것 같은 통일이 또 멀어졌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권사의 기도제목 중에는 정치 안정과 남북통일이 빠지지 않는다. 요즘엔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서도 기도한다.

“그래도 기도하면 들어주시는데 뭐가 걱정이에요. 믿고 기도하면 되는데. 우리가 혼자 살 수 없거든. 100살이 되고 보니 그동안 딱히 계획한 것도 없었고 할 일을 미리 정하지도 못했더라고요. 하나님이 이끄시는 대로 따라 살았을 뿐이지. 그래서 남북통일도, 못 미더운 정치도 모두 하나님의 뜻에 따라 좋은 길로 가게 될 걸 믿고 있어요.”

김 권사에게 가장 좋아하는 성경 구절을 묻자 곧바로 시편 121편 3~7절을 암송했다.

“여호와께서 너를 실족하지 아니하게 하시며 너를 지키시는 이가 졸지 아니하시리로다.…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낮의 해가 너를 상하게 하지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지 아니하리로다. 여호와께서 너를 지켜 모든 환난을 면하게 하시며 또 네 영혼을 지키시리로다. 여호와께서 너의 출입을 지금부터 영원까지 지키시리로다.” 모든 걸 주님께 의지했던 김 권사의 삶이 녹아있는 성구였다.

김 권사에겐 아흔 넘어 생긴 취미가 하나 있다. 틈만 나면 스도쿠를 즐긴다. 스도쿠는 두뇌 회전에 도움을 주는 숫자 맞히기 퍼즐게임이다. 삼남 김원건 금호교회 은퇴장로는 “7~8년 전 어머니께 스도쿠를 소개했는데 재미있으셨는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매일 하신다”며 “나도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이젠 못 따라가겠다”고 했다.

백세인생을 사는 김 권사에게 젊은이들을 위한 덕담을 부탁했다. “요즘 보니 ‘가나안 성도’라는 말이 있더군요. 교회 다니다 안 다니는 이들을 일컫는 말인데, 젊은이 중에 가나안 성도가 많다네요. 하나님이 그들을 향해 ‘오라’고 말씀하신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그들이 ‘오라’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세상에 빠진 젊은이들, 어서 주님 품으로 돌아오세요.”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