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독서가 준 선물

국민일보

[살며 사랑하며] 독서가 준 선물

문화라 작가

입력 2020-02-26 04:05

책을 읽고 난 후 어떤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을 종종 받곤 한다. 처음에는 스스로도 무엇이 얼마나 바뀌었는지를 크게 실감하지 못했다. 책을 안 읽어도 지식도 풍부하고 지혜로운 사람도 많지 않느냐는 질문에 반박할 말을 찾지 못했다. 차라리 이렇게 책을 읽을 시간에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 고민도 많았다. 나만이 정체되어가고 있다는 두려움도 커져만 갔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변화를 느끼기 시작했다. 변화는 먼저 내면에서 시작되었다.

예전에는 다른 사람에게 조금만 안 좋은 소리를 들어도 억울해했다. 내가 왜 이런 말을 들어야 하지, 나를 왜 이렇게 평가하는지 억울하고 분하였다. 억울한 감정은 매번 쌓여갔다. 나를 잘못 대해주는 사람에 대해서는 화가 났다. 언젠가는 받은 만큼 돌려주리라, 속으로 복수의 칼날을 갈기도 하였다. 그런데 독서를 하고나서부터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누군가 내 잘못을 지적해도, 혹은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거나 축소시켜 말을 해도 크게 억울해하지 않게 되었다. 사람에 대한 과한 미움이나 원망도 서서히 잦아들기 시작했다. 이전에는 무언가 서운한 게 있으면 근원부터 시작해서 모든 서운함을 꺼내놓으며 억울함을 되새기곤 했다. 요즘은 해묵은 감정을 가져오지 않고 그냥 그 일만 들여다본다. 그러면서 모든 일을 좀 더 뒤로 물러서서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내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게 되자 단점은 장점처럼 받아들여지기도 하였다.

‘라틴어 수업’에서 저자는 어제의 장점이 오늘의 단점이 되고 오늘의 단점이 내일의 장점이 될 수도 있음을 말한다. 중요한 것은 “장점과 단점을 구분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환경에서든지 성찰을 통해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내면의 땅을 단단히 다지고 뿌리를 잘 내리고 나면 가지가 있는 것은 언제든 자란다”고 하는 말이 가슴에 와 닿았다. 보는 시각이 달라지면 모든 게 달라질 수 있다.

문화라 작가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