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탐사] “대구·경북은 방역상 봉쇄·완화 병행, 그 외는 완화 준비해야”

국민일보

[이슈&탐사] “대구·경북은 방역상 봉쇄·완화 병행, 그 외는 완화 준비해야”

김윤 서울대 의료관리학 교수

입력 2020-02-27 04:05

김윤(사진) 서울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대구·경북은 방역상 봉쇄와 완화 전략을 병행하고 그 외 지역도 완화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염병 대응에서 봉쇄는 영어 ‘containment’에서, 완화는 ‘mitigation’에서 나온 말이다. 봉쇄는 바이러스를 가둔다는 의미로 지금까지 방역 당국의 대부분 활동이 포함된다. 중국 후베이성 방문자의 입국 제한,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찾기, 자가격리 조치 등이다. 완화는 감염병 확산을 인정하고 환자 조기 발견과 치료에 집중해 사망자를 줄이는 것이다.

김 교수는 국민일보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완화 전략이 필요하지만 아직 완전한 완화 전략으로 갈 시기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경로를 완전히 모르는 게 아니고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봉쇄 전략이 유효한 부분이 있으므로 봉쇄는 봉쇄대로, 완화는 완화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은 기본적으로 봉쇄 전략을 유지해야 한다는 게 김 교수의 조언이다. 특히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요양원 등 집단 수용시설을 취약 장소로 봤다. 그는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몰려 있고 감염 관리도 잘 안 되고 있다”며 “무증상이나 경증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다른 지역에서도 대구·경북과 비슷한 일이 생길 가능성이 꽤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정부에서 요양원, 정신병원 전수조사를 한다고 하는데 한 번 검사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며 “외부 간병인과 의료인, 병원 직원에 대한 관찰을 강화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감염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아울러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에 대비해 지금 완화 대책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병원의 단계를 나눠 감염병 환자를 진료할 병원을 지정하는 등 선별진료체계를 갖춰야 한다”면서 “보건복지부와 각 시·도가 지금 해야 할 일이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