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교주는 내 딸을 돌려달라”… 신천지 궁전 앞 엄마의 외침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이만희 교주는 내 딸을 돌려달라”… 신천지 궁전 앞 엄마의 외침

기자회견장서 1인시위 이연우씨 “연락 끊긴 딸, 검진 받게 해 달라”

입력 2020-03-03 00:0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이연우 씨가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평화의궁전 정문 앞에서 "딸을 돌려달라"며 소리치고 있다.

“딸이 신천지에 빠져 2년째 가족과 연락을 끊고 산다. 딸이 어디서 무얼 하며 살고 있는지 전혀 알 수가 없다. 코로나19에 감염돼 죽어가는 우리 자녀들을 살려 달라”.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2일 기자회견을 연 경기도 가평군 ‘평화의궁전’ 앞. 27세 딸이 신천지에 빠져 연락이 안 되고 있다는 이연우(54)씨가 이곳을 찾아 취재진을 향해 호소했다. 1인시위 중인 이씨 손에는 ‘사이비 신천지 가출된 자녀들 코로나 검진받게 하라’고 써진 팻말이 들려 있었다.



이씨에 따르면 딸 진이씨는 2013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치고 서울 잠실에 있는 한 직업체험관에서 아르바이트했다. 진이씨는 그곳에서 신천지 추수꾼으로 활동하던 한 여성을 만나 언니라고 불렀다. 추수꾼은 정통교회에 몰래 들어가 일반 성도들을 속이고 신천지로 끌어들이는 신천지 신도들을 말한다.

딸에게 접근한 여성은 친언니처럼 진이씨를 챙기며 마음을 얻은 후 정체를 드러냈다. 성경공부를 하러 가자며 꾄 것이다. 그 뒤 진이씨는 변했다. 이씨는 “딸은 신천지에 빠지기 전까지 착했다. 정통교회를 다니는 나와 종교문제로 다툰 적도 없었다. 하지만 신천지에 빠진 이후 가족과 관계를 끊었고 2년 전 신천지 집단 속으로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씨는 “딸이 전화번호도 바꾸고 연락이 끊겼다”면서 “신천지 측 배후가 조종하는 대로 꼭두각시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어떻게 부모와의 인연을 끊을 수가 있나. 신천지 측은 매뉴얼대로 가출한 아이를 조종해 이 사태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딸이 죽었는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전혀 알 길이 없어 이곳에라도 나와 신천지를 상대로 시위를 해보려 했다고 말했다. 이씨가 시위에 나선 지는 벌써 3년째다. 하지만 여전히 딸의 행방을 알 수가 없다.

이씨는 이날 이 교주의 기자회견 내내 ‘이만희는 듣거라. 너만 코로나 검진받았냐. 가출된 자녀들이 코로나19 검진을 받을 수 있게 하라’ ‘딸을 돌려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가평=글·사진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