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언급 3人은 협박·사기 피해자

국민일보

조주빈 언급 3人은 협박·사기 피해자

손석희·윤장현·김웅에 금품 요구

입력 2020-03-26 04:07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가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 포토라인에서 언급한 유명인사 3명은 조씨가 벌인 협박·사기행각의 피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씨는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손석희(64) jtbc 사장과 윤장현(71) 전 광주시장, 김웅(49) 프리랜서 기자의 이름을 언급했다.

손 사장은 입장문을 내고 “조씨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조씨는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손 사장에게 접근했다. 그는 손 사장과 법적 분쟁을 벌이던 김 기자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에 위해를 가해 달라’는 청부를 받았다며 스스로를 행동책으로 소개하고 위협했다고 한다. 증거를 대보라는 손 사장에게 조씨는 금품을 요구했고, 손 사장은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조씨는 이후 잠적했다. 애초 손 사장에게 접근할 당시 청부 대화 내용이라며 보냈던 김 기자와의 텔레그램 대화도 교묘하게 조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씨는 지난해 8~9월 윤 전 시장에게도 접근했다. 윤 전 시장 측에 따르면 당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던 그에게 ‘jtbc 방송에 출연해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해 주겠다’며 활동비 명목으로 수백만원 상당의 금품을 요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방송은 성사되지 않았고, 윤 전 시장은 최근 경찰 연락을 받고서야 사기를 당한 것을 알았다고 한다.

당시 윤 전 시장에게 실제 접근한 인물은 ‘최 실장’이라는 이름을 썼고, 활동비 명목의 금품을 받아간 사람은 ‘박 사장’이라는 또 다른 이름의 인물이었다. 경찰은 조씨가 ‘박사방’ 운영진 등 제삼자를 시켜 사기행각을 벌였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기자 역시 제보를 주겠다는 말에 속아 조씨에게 금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김 기자는 이날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며 조씨와의 관계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성착취물을 보거나 (박사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며 “사기 사건 피해자일 수 있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n번방 추적기] 텔레그램에 강간노예들이 있다
[n번방 추적기] “신검 받는 중ㅋ” 자기 덫에 걸린 놈
[n번방 추적기] 노예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n번방 추적기] ‘약한’ 남성 성착취에 집착한다
[n번방 추적기] “우린 포르노 아니다” 싸우는 여성들
유튜브 채널 ‘추적단 불꽃’ 가짜뉴스 바로잡습니다

정현수 강보현 기자 jukebox@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