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맞은 괴물 ‘코로나 블루’… 개막전 등판 대신 외로운 훈련

국민일보

생일 맞은 괴물 ‘코로나 블루’… 개막전 등판 대신 외로운 훈련

캐나다 입국 막혀 스프링 캠프 잔류… 구단 SNS 축하에 댓글도 줄이어

입력 2020-03-27 04:05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6일(한국시간) SNS에 꽃가루를 날리는 배경을 합성한 류현진의 사진을 올리고 “생일을 축하한다”고 적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발이 묶인 스프링캠프 훈련지에서 33번째 생일을 맞았다. 27일은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개막전 등판이 예정됐던 날이다. 류현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지연되고 캐나다 입국도 가로막히면서 외로운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

토론토는 이날 SNS에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한다”(Happy birthday to Ryu)며 꽃가루를 날리는 배경을 합성한 류현진의 사진을 올렸다. 류현진은 1987년 3월 25일생이다. 미국·캐나다 현지시간으로 이날은 한국보다 13시간 이상 늦은 시차에 따라 25일이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에게 축하 인사를 건넨 팬들의 댓글에 일일이 답하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축하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 축하에는 격려의 뜻도 담겼다. 류현진은 현재 토론토의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도미니카공화국 국적의 동료 투수 라파엘 도리스와 둘만 남아 외롭게 훈련하고 있다.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인을 제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면서 류현진은 토론토로 돌아가지 못하고 더니든에 머물고 있다. 토론토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를 연고로 둔 팀이다. 동료 선수, 코칭스태프, 훈련을 지원하는 구단 직원들은 대부분 스프링캠프를 떠나 토론토로 이동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야마구치 순(왼쪽)이 지난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스프링캠프 훈련장에서 류현진과 함께 캐치볼 하는 과정을 SNS에 공개한 영상. ·야마구치 순 SNS 캡처

류현진, 도리스와 함께 최근까지 스프링캠프에 머물렀던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은 지난 25일에 자국으로 돌아갔다. 야마구치는 SNS에 류현진과 캐치볼 하는 영상을 공개했던 동갑내기 동료다. 야마구치마저 떠난 토론토 스프링캠프의 적막은 더 깊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지난해까지 7시즌을 몸담은 LA 다저스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전환돼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토론토로 이적했다. 4년간 8000만 달러(약 985억원)의 파격적인 대우를 받았다. 당초 27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로 편성된 개막전 등판을 준비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출전은 불발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5월 중순 개막을 목표로 삼고 있지만, 선수·에이전트 사이에서는 6월 개막론이 거론되고 있다. 류현진을 포함한 스타플레이어를 상당수 관리하는 메이저리그의 유명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이날 ‘12월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6월 1일에 개막하면 162경기, 7월 1일이면 144경기를 소화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