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산공원 정상→이화, 충신마을→한양도성박물관… 낙산성곽길, 걷기좋은 길로 거듭난다

국민일보

낙산공원 정상→이화, 충신마을→한양도성박물관… 낙산성곽길, 걷기좋은 길로 거듭난다

보행로·안내판 정비, 쉼터 조성

입력 2020-03-27 04:09

낙산공원 정상에서 이화마을, 충신마을을 거쳐 동대문 한양도성박물관까지 이어지는 한양도성길이 오는 11월말 보행자 중심의 걷기좋은 성곽길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고 도성과 인접한 성곽마을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위해 종로구 이화·충신권 낙산성곽길을 정비한다고 26일 밝혔다.

공사는 낙산공원 정상~한양도성박물관의 약 1㎞ 구간에서 진행된다. 정비공사를 통해 한양도성을 찾는 탐방객에게 걷기좋은 성곽길을 제공하고 마을주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보행로는 야자매트, 경화 마사토 등을 활용해 조성하고 곳곳에 산재한 안내판을 정비한다.

파손되고 노후된 도로도 전면 재포장된다. 한양도성의 역사경관 회복을 위해 무분별하게 설치된 낡고 훼손된 석축, 시설물, 수목은 한양도성과 잘 어울리도록 일제히 재정비하고 낙산공원 정상 한양도성 단절 구간은 흔적을 포장하여 그 연계성을 확보한다. 한양도성 단절구간에 위치한 마을버스 종로3번 정류장과 회차지점은 20m 아래로 이전되고 낙산성곽 하부의 석축은 기존 한양도성과 잘 어울리는 화강암 장대석으로 정비된다.

살기좋은 성곽마을로 거듭나기 위해 이화·충신마을 주민들이 요청한 마을쉼터를 자투리공간에 새롭게 조성한다. 노후된 하수관을 교체하고, 범죄예방환경설계(CEPTED)를 적용해 CCTV와 가로등도 확충해 주민안전도 확보할 계획이다. 낙산성곽길 정비사업은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의 계약기간이 종료되는 3월말 착공해 11월말 완료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최대한 공사기간을 단축해 시민들의 통행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