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의연 안성 쉼터, 사업평가 C·회계평가 F 받았다

국민일보

[단독] 정의연 안성 쉼터, 사업평가 C·회계평가 F 받았다

경고조치 받은 후 “사업포기” 통보… 2년간 모금회 분배사업 참여 못해

입력 2020-05-19 04:05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목적으로 운영했던 경기도 안성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이하 쉼터) 사업이 방만한 운영으로 당시 감시·감독 역할을 맡았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으로부터 낙제점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공동모금회는 쉼터를 서울이 아닌 경기도에 마련하도록 먼저 제안했다는 정의연 측의 해명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18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공동모금회는 2013년 9월부터 운영된 정대협의 안성 쉼터 사업에 대한 2015년 12월 사업평가 결과로 ‘경고’ 조치를 내렸다. 공동모금회는 현대중공업이 기부금 10억원이 목적에 맞게 쓰이는지 감시·감독하는 역할을 맡았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경고 조치를 받은 공익법인은 향후 2년간 공동모금회 측이 운영하는 분배사업에 참여할 수 없다. 정대협 역시 이후 2년간 분배사업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사업 평가는 ‘A’부터 ‘F’(E등급은 없음)까지 5단계 중 C등급을 받았다. 저조한 프로그램 실적 등이 사유가 됐다. 회계 평가는 가장 낮은 점수인 F등급을 받았다. 이 관계자는 “세금 관련 서류, 영수증 미비 등이 이유였고 이에 대해 정대협 측에 시정을 요구했었다”고 부연했다. 현재 정의연과 관련된 각종 회계부실 논란들이 쉼터 사업에서도 나타났던 셈이다.

낙제에 가까운 평가가 나오자 정대협 측은 공동모금회 측에 시설을 매각·반납하고 사업을 접겠다는 의사를 통보했다고 한다. 공동모금회 측은 2016년 9월 기부자인 현대중공업 측 의사를 확인한 뒤 그해 11월 최종적으로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 이후 지지부진하던 쉼터 매각은 지난달 23일 갑작스레 이뤄졌다.

공동모금회는 경기도에 쉼터를 마련하자고 먼저 제안했다는 정의연 측의 입장도 반박했다. 정대협에서 2013년 2월에 애초 쉼터 후보부지로 거론되던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일대에서 적합한 부지를 찾기 어렵다는 공문을 먼저 보내왔고, 그해 6월에는 안성에 적합한 부지를 찾았다는 공문이 왔다고 한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그 사이 공동모금회 쪽에서 먼저 부지 물색 범위를 경기도까지 넓혀볼 것을 제안했다는 정의연 해명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정의연 측은 공동모금회의 이런 입장을 재반박했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2013년 5월 16일 공동모금회를 방문했고, 사업 진행 마감 시한이 정해져 있다며 담당자가 먼저 경기도 쪽으로 알아보라는 요청을 했다”며 “관련 내부 보고서도 작성해 뒀다”고 주장했다.

윤미향 해명, 모금회·현대重·정의연과 다 달랐다
아침엔 “집 팔았다” 저녁엔 “예금 깨고 돈 빌렸다”… 잇단 말바꾸기
국민적 지지’ 득일까 실일까… 법조계 예상 정의연 수사 포인트
민주당 커지는 윤미향 우려… 이낙연 “엄중하게 본다”

정현수 나성원 기자 jukebox@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