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윤미향, 정대협 대표 맡은 뒤 돈벌이에 열중… 위안부 퍼포먼스화”

국민일보

[단독] “윤미향, 정대협 대표 맡은 뒤 돈벌이에 열중… 위안부 퍼포먼스화”

위안부운동 ‘대모’ 김문숙 부산 정대협 이사장도 지난해 비판

입력 2020-05-20 04:01
김문숙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 이사장이 지난해 4월 부산 수영구 ‘민족과 여성 역사관’에 걸려 있는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왼쪽), 이귀분 할머니 사진 앞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1990년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으로 공론화한 여성 원로인 김문숙(93)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부산 정대협) 이사장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 운영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 당선인이 정대협 대표를 맡은 뒤 돈벌이에만 급급하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도구화했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정대협이 지나치게 성역화된 탓에 10여년 동안 제기됐던 각종 의혹들이 전혀 공론화되지 못하고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이사장은 지난해 8월 일본 주간지 슈칸포스트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정대협은 원래 윤정옥(정대협 초대 대표) 선배와 내가 시작한 단체였다. 윤미향은 그때 심부름꾼에 불과했다”며 “(윤 당선인이) 대표가 된 뒤부터 정대협은 돈벌이에 열중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오로지 돈, 돈, 돈이다. 수요집회에서 모금을 하고 전 세계에서 기부금을 모으고 있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1991년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위안부 피해 증언에 충격을 받아 위안부 운동에 투신했다. 30년 동안 부산 지역에서 활동하며 피해 할머니를 돕고 위안부 문제를 공론화하는 데 힘써 위안부 운동의 ‘대모’로 통했다. 그는 일본 법원이 최초로 위안부 배상 판결을 내려 큰 파장을 일으켰던 1992년 이른바 ‘관부 재판’의 주역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당시 재판 과정은 ‘허스토리’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돼 배우 김희애씨가 김 이사장 역할을 연기했다. 김 이사장은 위안부 자료를 전시하는 ‘민족과 여성 역사관’을 운영 중이나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1992~1998년 ‘관부 재판’에서 김 이사장이 일본 법원의 위안부 배상 판결을 이끌어낸 이야기는 2018년 ‘허스토리’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됐다. 연합뉴스

김 이사장은 위안부 할머니를 앞세워 시위하는 정대협의 활동 방식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이사장은 “위안부 할머니들도 마치 ‘나는 영웅이다’라는 식으로 행동하고 있다”며 “옷을 잘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서 퍼포먼스를 한다. 위안부 할머니를 이렇게 만들어버린 것도 윤미향과 정대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런 태도를 견딜 수가 없어서 그(윤 이사장)와 연을 끊어버렸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의 인식은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발언과도 맥이 닿는다. 이 할머니는 “현금 들어오는 거 알지도 못하지만 성금·기금 등이 모이면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며 정대협 등 위안부 단체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이 할머니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며 “학생들 고생시키고 푼돈만 없애고 교육도 제대로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민일보는 김 이사장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부산 정대협 관계자는 19일 “김 이사장은 개인적 사정으로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이사장이 일본 언론과 인터뷰를 했다는 사실은 들었으나 구체적인 발언 내용은 김 이사장 본인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이사장은 평소 정대협에 비판적인 인식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대협을 겨냥한 비판은 10여년 전부터 종종 제기됐었다. 이 할머니 폭로보다 훨씬 전에 정대협의 기금·성금 유용 의혹을 제기했던 위안부 피해 할머니도 있었다. 하지만 정대협을 비판적으로 논의하는 행위 자체가 사회적 금기가 되면서 정대협 관련 의혹은 전혀 공론화되지 않았다. 비판을 했던 사람들이 도리어 비난에 시달리거나 소송에 휘말리는 등 불이익을 받았다. 정대협 비판은 곧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대한 공격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은 탓이다.

고 심미자(2008년 별세)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33명은 2004년 1월 ‘위안부 두 번 울린 정대협, 문 닫아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정대협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답시고 전국에서 성금을 거둬들였지만 우리는 그 성금으로 수혜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역사의 무대에 앵벌이로 팔아 배를 불려 온 악당”이라고 원색적인 표현까지 쓰며 비판했다. 심 할머니는 2006년 작성한 유언장에선 “(정대협이) 통장 수십 개를 만들어 전 세계에서 후원금을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고 떵떵거렸다. 위안부 이름 팔아 긁어모은 후원금이 우리에겐 한 푼도 안 온다”며 “인권과 명예를 회복시켜준다면서 거짓과 위선으로 위장했다”고 적기도 했다.

심 할머니의 성명과 유언장은 당시에 전혀 조명을 받지 못하다가 윤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논란이 불거진 최근에야 주목받기 시작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247명의 이름을 새긴 조형물 ‘대지의 눈’에 심 할머니 이름이 빠진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기도 했다. 이 명단은 정대협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심 할머니는 정대협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존재마저 부정당한 셈이다. 반대로 위안부 피해 사실이 공개되기를 원치 않았던 할머니가 조형물에 적힌 자신의 이름을 파냈다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윤 당선인을 정면 비판해 파문을 일으켰던 이용수 할머니 역시 한동안 정치 공세에 시달려야 했다. 윤 당선인은 직후 소셜미디어에 “할머니의 기억이 달라져 있었다”고 적은 데 이어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할머니 주변에 있는 최모씨라는 분에 의해 조금 기억이 왜곡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가 시민당 비례대표 공천에서 떨어진 데 불만을 품고 이 할머니를 부추겼다는 것이다.

[단독] 줬다는데 기업기부금 수입 ‘0원’… 정대협, 또 부실 회계공시
나눔의 집 후원금도 논란… 직원들 “할머니들 위해 쓰지 않았다”
‘윤미향 사태’ 말 아끼는 민주, 오늘 최고위서 논의

조성은 손재호 기자 jse13080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