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광고, SNS 타고 전 세계로

국민일보

복음광고, SNS 타고 전 세계로

복음의전함, 코로나 위기 속 11개 언어로 전파… 큰 반향

입력 2020-05-27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복음의전함이 코로나19 극복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아 제작한 복음광고 한국어 버전(왼쪽)과 영어 버전 모습.복음의전함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광고로 복음을 전하는 복음의전함(이사장 고정민)이 ‘SNS 세계 복음광고 선교캠페인’을 펼치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고립의 시대에 SNS를 통해 전 세계인과 자유롭게 소통하며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를 전하는 게 캠페인의 취지다.

해당 복음광고는 어린아이가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이미지 안에 ‘전 세계가 공황의 어려움 속에 빠졌을 때도, 전 세계가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빠졌을 때도, 세상을 치유하고 일으킨 힘은 기도였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아픔과 공포에 빠져 있는 여러 국가의 회복을 위해 하나님께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라는 문구가 수록됐다.

복음광고는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등 11개 언어로 제작됐다. 페이스북에 처음 게재된 지난 7일을 시작으로 8개국에 광고가 진행돼 26일 현재 10개국 82만여명에게 전달됐다. 4만8000여명이 댓글과 공유로 동참했다. 참여자들은 ‘아멘’으로 화답하거나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하고 각 나라 언어의 다양한 문구로 기도를 나누는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고정민 이사장은 “대면으로 복음을 전하기 어려운 시기에 SNS 광고선교 캠페인이 주님을 전하는 소중한 도구로 쓰일 것”이라며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를 더 많은 나라에, 더 많은 이들에게 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캠페인은 1만원 후원으로 전 세계 2500명에게, 5만원으로 1만2500명에게 복음광고를 노출할 수 있으며 후원은 복음의전함 홈페이지(jeonham.org/gospel)에서 참여할 수 있다.

최기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