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사 단체가 꼽은 ‘등교학생에게 들려 보낼 물품 4가지’

국민일보

보건교사 단체가 꼽은 ‘등교학생에게 들려 보낼 물품 4가지’

237만여명은 오늘부터 등교… 학교 노력만으론 대응 어려워

입력 2020-05-27 00:07
초등학교 1, 2학년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서울 성동구 동호초등학교 1학년 2반에서 담임선생님이 입학식을 준비하며 종이 왕관을 학생들의 책상 위에 올려놓고 있다. 최현규 기자

고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들이 27일 등교한다. 등교 대상 학생은 유·초·중·고교 합쳐 237만여명이다. 지난 20일 등교한 고3 학생 44만명을 합하면 280만여명이 학교 생활을 하게 됐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지역 학교들이 대거 등교를 미뤘다. 서울 15개교, 경북 185개교, 경기도 부천 251개교 등 모두 451개교다(26일 오후 7시 교육부 집계 기준). 이외에도 등교 연기를 고려하는 학교들이 있어 실제 등교 인원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불씨가 남은 상태인 만큼 보건 전문가들은 학교의 노력만으로는 코로나19 대응이 어렵고 학부모 협조가 절실하다고 입을 모은다.

26일 보건교사 단체 등에 따르면 가정에서 준비해 학생에게 들려 보낼 물품은 4가지 정도다. 일단 여분의 마스크다. 학교 현장에 방역 물품으로 구비돼 있으나 비상시를 대비해 달라는 주문이다. 특히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의 경우 침과 땀 등이 섞여 하나로는 부족할 수 있다. 땅에 떨어뜨려 오염시키는 경우도 발생하기 쉽다. 기본적으로 면마스크와 의료용 마스크 하나씩 넣어두면 좋다. 식사 시간같이 마스크를 벗어놓는 경우를 대비해 위생 비닐봉지(혹은 비닐팩)를 준비해오면 더욱 좋다.

개인용 물티슈도 필요하다. 학생이 두 시간에 한번 정도는 물티슈로 자신의 책상이나 자주 쓰는 물품을 닦아주면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손 소독제도 교실과 학교 곳곳에 비치돼 있지만 개인용 손 소독제 하나를 갖고 다니면 좋다. 예컨대 화장실에서 학생이 몰려 손을 씻지 못하는 경우 요긴할 수 있다. 개인용 물도 준비하는 게 안전하다. 공용 식수 시설에서 학생들이 서로 입을 대고 먹을 수 있다.

학교 방역 수칙을 준수하도록 학부모도 지도할 필요가 있다. 학교 방역은 가정에서 시작된다.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났다고 거리두기를 허물지 않도록 등교 전 반복적으로 주의를 줄 필요가 있다. 발열뿐 아니라 메스꺼움이나 설사같은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등교시키지 말고 학교와 보건당국의 지시를 받아 검사를 받도록 한다.

보건교사들은 가정에서 학생들이 생활리듬이 깨지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한다. 원격 수업으로 스마트기기와 접촉 빈도가 잦아 수면이 부족해지기 쉬운 환경이다. 수면 부족으로 면역력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지도해야 한다. 유치원생과 초등 저학년의 경우 보호자들이 가정에서 함께 손을 씻거나 가글을 하면서 위생 교육을 해줄 필요가 있다. 차미향 전국보건교사회장은 “시간이 지날수록 생활 속 거리두기가 흐려지지 않을지 걱정”이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가정의 협조가 더 중요해진다”고 말했다.

중·고교생은 방과 후가 더 중요할 수 있다. 학원이나 PC방 등으로 몰려다니면 가정과 학교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 정부는 학원과 독서실, PC방 등을 연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27일 새 학교 방역지침을 발표한다. 손영래 중앙재난대책본부(중대본) 전략기획반장은 “마스크와 에어컨 등 개정된 방역수칙을 27일 발표해 당일 곧장 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하루 종일 쓰도록 한 기존 지침이 비현실적이라고 판단한 정부는 새 지침을 만들고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적절한 에어컨 가동 지침도 준비 중이다.

서울 모든 중학교 중간고사 안본다

이도경 김영선 기자 yid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