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기는 김일, 당수는 천규덕… 1세대 프로레슬러

국민일보

박치기는 김일, 당수는 천규덕… 1세대 프로레슬러

천씨 별세… 아들은 배우 천호진

입력 2020-06-03 04:03

프로레슬러 1세대이자 ‘당수귀신’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했던 천규덕(사진)씨가 2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8세. 천씨는 ‘박치기왕’ 김일과 ‘비호’ 장영철 등과 함께 1960, 70년대에 활약한 유명 프로레슬러였다. 그는 몸에 달라붙는 검은 옷을 입고 기합과 함께 당수를 필살기로 썼다. 태권도 발차기인 2단 돌려차기도 그가 애용하는 기술이었다.

프로레슬러 경력 이전에 태권도 사범이었던 천씨는 군인 신분이던 60년 프로레슬링에 입문했다. 그리고 3년 후 한국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면서 전성기를 맞이했다.

천씨는 72년은 프로레슬링의 본고장 미국 무대에 데뷔했지만 오래가지 못했다. 75년에는 한국프로레슬링 헤비급 챔피언을 지낸 뒤 80년 은퇴했다. 이후 프로레슬링동호회 고문 역할을 하며 후배 양성에 나서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병으로 요양병원에서 지냈다.

자녀로는 배우로 잘 알려진 큰아들 천호진씨와 둘째 천수진씨가 있다. 빈소는 인천 나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4일 치러진다. 한국전쟁 참전으로 무공훈장을 받은 천씨의 장지는 국립서울현충원이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