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민 화합과 세계 평화를’ 6·25 70주년 행사 철원서 개최

국민일보

‘강원도민 화합과 세계 평화를’ 6·25 70주년 행사 철원서 개최

25일 평화연합예배 등 열어… 콘서트엔 3000여명 참가 예정

입력 2020-06-04 04:08

6·25전쟁 70주년 ‘강원도민 대통합 평화기원’ 행사가 25일 강원도 철원군 일원에서 열린다.

강원도와 철원군, 6·25전쟁 70주년 행사 추진위원회, 사단법인 평화한국이 공동주관하는 이 행사는 도민 통합과 세계평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마련했다. 1부 조찬기도회 및 평화연합예배, 2부 공식행사, 3부 기념공연 순서로 치러진다.

조찬기도회 및 평화연합예배는 도와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가 주최하고, 한국전쟁 6.25 70주년 연합예배 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조찬기도회는 25일 오전 8시 철원제일교회 복원예배당에서 열린다. 평화연합예배는 오전 9시30분 철원 노동당사에서 열리며 신도 등 1000여명이 함께 한다.

6·25 한국전쟁 70주년 공식행사는 ‘기억을 넘어 함께, 희망으로’라는 주제로 철원군 평화문화광장에서 열린다. 도와 6·25 참전 유공자회 강원도지부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참전 유공자와 유족, 도민, 학생 등 2000여명이 참석한다. 참전 국기 입장을 시작으로 유공자 표창, 영상물 상영, 창작 공연, 6·25전쟁 희생자 헌화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한국전쟁 격전지 화살머리고지에서 한반도의 종전과 평화, 번영을 바라는 종전선언 기원문을 낭독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종전선언 기원문은 편지 형식으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구테헤스 UN 사무총장 등에게 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기념공연 ‘문화 이음 콘서트’는 오후 7시 고석정에서 열린다. 참전 유공자와 시민 등 3000여명이 참가해 추모와 감사의 시간을 갖는다. 송가인과 남진, 김연자, 조명섭 등이 무대를 꾸민다. 공연은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을 준수해 1m 이상 거리를 두고 좌석을 배치한다. 모든 관객은 발열 확인 후 입장하며 관객의 인적사항을 모두 확보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고귀한 희생과 헌신의 소중함을 다시금 일깨우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국민 대화합을 위한 기도를 통해 전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