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국민일보

[6.25전쟁 70주년] 한국교회 구국기도대성회

“남북이 복음으로 하나 되게 하소서”

입력 2020-06-26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25일 서울 영락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구국기도대성회’ 참석자들이 안면 캡과 마스크를 쓰고 북한 구원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한국교회 성도들이 25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서울 영락교회에서 한국교회구국기도대성회를 열고 북한구원과 복음통일을 위한 금식기도에 돌입했다.

김운성 서울 영락교회 목사는 개회예배에서 “70년 전 북한의 남침으로 대한민국은 숨통이 끊어질 위기에 있었지만, 한경직 박형룡 목사 등 신앙의 선배들은 민족과 나라, 교회를 지켜 달라고 금식기도했다”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은 예나 지금이나 당신을 향해 부르짖는 사람에게 눈길을 주시는 분”이라면서 “우리도 신앙 선배처럼 금식하며 하나님께 집중하는 시간을 갖자”고 도전했다.

기도회를 인도한 한홍 서울 새로운교회 목사도 “에스겔 37장의 마른 뼈처럼 사분오열된 이 민족의 현실 앞에 우리가 할 일은 성령님이 찾아오셔서 말씀하시도록 간구하는 것”이라며 “악한 위정자의 인권탄압으로 동토가 된 북녘땅에도 그리스도의 바람으로 성령의 생기가 돌게 해 달라고 기도하자”고 도전했다.

기도회는 오전 6시30분부터 오후 10시30분까지 경배와 찬양, 기도 메시지, 합심기도 순으로 진행됐다. 김은호 서울 오륜교회 목사는 찬양과 기도를 직접 인도하며 북한 땅의 자유와 해방, 폐쇄된 3000여 교회의 재건을 위해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역사의 주관자이신 하나님께선 바벨론 포로생활 70년이 찼을 때 이스라엘 백성에게 자유와 해방을 주셨다”면서 “아직도 김일성 김정일 동상 앞에 절하는 북한 주민에게 진정한 자유와 해방이 선포되고 종교 자유가 주어지도록 하나님께 부르짖자”고 당부했다.

1200여명의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와 비말 방지 캡, 라텍스 장갑을 착용하고 기도했다. 기도회 중간 휴식시간엔 모든 참석자를 퇴장시키고 방역활동을 했다.

행사를 준비한 임현수 글로벌연합선교훈련원(TMTC) 이사장은 “코로나19 위기 속 개인과 민족, 교회가 악한 길에서 떠나 다시 하나님의 영광의 얼굴을 구하는 결단과 변화가 있도록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면서 “TMTC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국과 미국 유럽 아프리카 등지의 기도자 수천 명이 실시간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도대성회는 27일 오후 1시까지 열리며 이재훈 유기성 조정민 김양재 박보영 안희환 목사 등이 메시지를 전한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