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플렉스] “내 삶을 잘 디자인하려면 먼저 날 설계한 분 만나야”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갓플렉스] “내 삶을 잘 디자인하려면 먼저 날 설계한 분 만나야”

<13> 장성은 매치(MA+CH) 대표

입력 2020-06-29 00: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장성은 매치 대표가 지난 18일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하나님 나라 브랜딩과 그 가운데 함께하시는 하나님을 이야기하고 있다.인천=신석현 인턴기자

2000년대 초반 엔터테인먼트 디자인은 가수의 음반 표지를 보기 좋게 만드는 정도의 의미였다. 그러나 장성은(43) 매치(MA+CH) 대표가 YG엔터테인먼트에 입사한 이후 기존 개념에 혁신이 일어났다. 장 대표는 엔터테인먼트 디자인을 브랜딩으로 연결했다. 앨범 재킷에 가수의 정체성을 담았고 이를 공연이나 뮤직비디오에 일관되게 적용해 가수에 대한 통일된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빅뱅, 싸이, 2NE1 등 YG 소속 유명 가수들은 모두 장 대표의 손을 거쳐 갔다. 싸이의 강남스타일 앨범도 장 대표 작품이다. 싸이의 유쾌한 악동 이미지가 앨범에 잘 녹아있다.

장 대표를 지난 18일 인천 연수구 자택에서 만났다. 2014년 YG에서 나온 그는 요즘 하나님 나라 브랜딩에 꽂혀있다. 장 대표는 다음 달 2일 오후 7시부터 유튜브 ‘미션라이프’ 채널로 생중계되는 청년응원 프로젝트 ‘갓플렉스(God Flex) 오픈 크리스천리더스포럼’에 강연자로 나선다.

-2014년 안정적인 직장, YG를 떠나 도전을 택했다.

“하나님이 경험시키신 것들에 머물면 고인 물이 된다. 내 안에서 썩을 수 있다. 더 다이내믹한 삶을 살고 싶었다. 그런데 내가 생각하는 다이내믹과 하나님의 다이내믹은 달랐다. 나는 삶의 굴곡이나 새로운 도전이 다이내믹한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어떤 목사님으로부터 ‘예배보다 다이내믹한 게 있을까요’라는 말을 듣고 완전히 깨어졌다. 하나님의 다이내믹은 예배자의 삶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회사 로고의 가운데 글자를 영어 ‘T’가 아닌 ‘+’로 쓴 이유는 언제나 중심에 하나님을 놓고 싶어서였다. 지난 6년은 제게 영적인 기초를 다지는 시간이었다.”

-예배자의 삶이란 어떤 건가.

“우리는 예배를 교회에서 드리는 어떤 것으로만 그 의미를 국한하곤 한다. 하나님은 제한이 없으신 분이다. 누구나 예배자가 되고 어느 곳이든 예배의 장소가 된다. 하나님 나라를 확장할 수 있는 브랜딩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대중에 소비되는 디자인에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요청하는 건 사람을 살리는 것이다. 하나님의 지혜로 하나님의 방법으로 이를 어떻게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그런 고민들이 예배자의 삶을 이룬다고 생각한다. 모든 걸 기도로 시작해 기도로 깨닫고 거기 재능이 사용되는 그런 프로세스를 연습 중이다. 최근엔 이를 함께할 수 있는 팀도 생겼다. ‘젠스포테인먼트’로 이름 지었다. 창세기 1장 28절, 하나님의 첫 지상명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다. 이들과 함께 ‘크리스천 문화 부흥 운동’을 한다. 히브리어 ‘카프’와 사도행전 2장 3절에 나오는 불의 혀를 형상화해 사람들에게 나눠준다. 카프는 손을 상징한다. 불의 혀는 입, 말씀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하나님을 우리의 삶과 성령의 말씀으로 선포하자는 의미다.”

-디자이너는 결과물로 말한다. 창작 과정이 드러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YG에서 나왔을 때 졸업하는 기분이었다. 나름의 성과도 거뒀고 YG 디자인실장 자체가 하나의 결과물이었다. 그러나 하나님 관점에서는 이것 역시 과정이었다. 하나님 나라에 어떤 부분으로 쓰시려고 나를 훈련 시켰구나 하는 마음을 주셨다. 디자이너에게는 포트폴리오가 있다. 나는 프로세스북을 만들었다. 결과물은 한 가지지만, 프로세스북엔 실패 등 많은 것들이 담겨 있다. 하나님은 이 과정을 다 아신다. 하나님은 경험을 시켰으면 결과를 맺게 하신다. 절대 손해 보게 하지 않으신다.”

-대중적인 것과 성경적인 것 사이에서 오는 고뇌가 있을 것 같다.

“스컬(해골) 붐이 일었던 때가 있다. 회사에 있을 때 관련 요청이 내려왔다. 해골의 이미지와 상징성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 근데 묵상 중에 ‘하나님이 모든 걸 창조하셨는데 어떻게 사용하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에스겔의 마른 뼈의 마음을 주셨다. 자칫 그로테스크할 수 있는 해골을 재미있게 풀어냈다. 해골 입에다 성경 구절을 넣고 해서 나온 게 빅뱅 4번째 미니앨범이었다. 이런 고민의 흔적이 있다면 대중도 분명 다르게 결과물을 받아들일 거로 생각한다.”

-삶을 디자인한다는 말을 흔히들 쓴다. 어떻게 하면 삶을 잘 디자인할 수 있을까.

“내 삶을 잘 디자인하려면 먼저 날 설계한 분을 만나야 한다. 하나님을 만난 분들은 하나같이 간절함이 있었다. 하나님은 중심을 보는 분이다. 내가 가진 모든 걸 내려놓고 진짜 하나님이 필요한지 질문해봤으면 좋겠다. 나도 진짜 어려울 땐 하나님을 찾지만, 행복할 땐 찾지 않는 나 자신을 봤다. 그때 느꼈다. 나는 가짜였구나. 거기서부터 시작이다. 예전에 무심코 ‘좋겠다’는 말을 많이 했는데, 이를 곱씹어 보면 ‘내겐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다. ‘좋겠다’의 대상을 특별하게 본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특별한 사람을 찍어서 사용하는 게 아니다. 모든 이를 동일하게 사랑하시고 또 사용하신다.”


인천=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