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석창우 (24) 소치 패럴림픽 폐막식 시연… 공연시간 못 맞춰 고민

국민일보

[역경의 열매] 석창우 (24) 소치 패럴림픽 폐막식 시연… 공연시간 못 맞춰 고민

계획·인도해주시는 하나님 잊고 혼자 모든 걸 하려한 잘못 깨닫고는 주께 모두 맡기고 연습에 매진하자…

입력 2020-08-13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석창우 화백이 2014 러시아 소치 동계장애인올림픽 폐막식에서 붓을 들고 알파인 스키, 휠체어 컬링 등 동계 장애인 올림픽 5종목을 그리는 모습.

감전사고로 두 팔을 잃은 지 정확히 30년이 되던 2014년 겨울, 주님은 한 번 더 날 올림픽 무대 위에 세우셨다. 이번엔 런던올림픽보다 훨씬 큰 무대로 이끄셨다. 2014 러시아 소치 동계장애인올림픽에서 폐막식 퍼포먼스를 하게 된 것이다. 2011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후보 도시 조사평가위원회 위원들 앞에서 선보인 시연이 계기가 돼 한국 대표로 참여했다.

윤호진 총감독의 지휘 아래, 김영주 강원도립무용단장과 단원들, 시각장애인 성악가 차명연, 국악소녀 송소희, 댄스스포츠 선수 김홍인, 휠체어 공연자 김남제, 장애 가수 이아름,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 우승자 박재정 등도 공연에 참석한다고 들었다. 폐막 공연은 1부 ‘화합과 어울림의 평창’, 2부 ‘함께 즐기는 평창’으로 구성됐다. 처음 내게 주어진 시간은 8분 남짓이었다. 하지만 윤 감독이 입·퇴장 시간에 나를 더 돋보이도록 배려해줘 시간이 2분 40초 정도로 줄었다. 몇 번 리허설을 해보니 도저히 시간이 맞질 않았다. 촉박했다. 한번 시연을 하고 나면 온몸의 기운이 다 빠져버릴 정도였다. 일주일을 앓을 정도로 아픈 적도 있었다. 윤 감독을 찾았다. 그는 소치에 가서 한번 고민해보자고 했다. 이리저리 생각해봐도 도저히 답도 안 나오고 엄두도 나질 안았다.


다음 날이 마침 주일이라 예배에 참석했다. 하나님은 고민하던 내게 목사님을 통해 한 가지 깨달음을 주셨다. 그날 설교 말씀의 요지는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혼자 모든 걸 하려고 한다. 주님께 모든 걸 맡겨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가만히 설교를 들어보니 내 모습이 그랬다. 지금까지 날 자신의 프로그램 속에 넣어 이끌어 주시고 인도해주신 분은 하나님이셨다. 언젠가부터 그런 하나님을 잊고 나 혼자 모든 걸 하려 했던 것이다. 내 잘못을 깨달았다. 그 후로 기도에 더욱 매진했다.

올림픽 기간 각자가 가진 장애에도 굴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한 각국 선수들처럼 나도 오로지 작품에 집중하며 연습을 거듭했다. 그러자 점차 내게 주어진 공연 시간에 맞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됐다. 며칠 뒤 공연 리허설을 해보니 시간을 맞출 수 있겠다 싶었다. 윤 감독도 어떻게 그새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냐며 놀라워했다. 그날 리허설을 마친 내게 평소 별말 않던 아내가 처음으로 칭찬을 했다. 윤 감독의 허락으로 귀빈석에서 직접 내 작품 시연을 미리 본 아내는 온몸에 전율을 느꼈다고 했다.

최종 리허설 후 러시아 현지 진행요원이 통역을 통해 혹시 내가 쓰러지면 누가 제일 먼저 달려나가야 하는지 물었다. 난 아내를 1번으로 꼽았다. 현장 관계자들은 아내를 나로부터 최단거리에 머물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 안전뿐 아니라 모든 준비가 마무리됐다.

정리=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