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어려우니… 신대원생들에게 장학금

국민일보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우니… 신대원생들에게 장학금

건강한작은교회동역센터, 20명에게 최대 100만원… 포스터 QR코드 통해 신청

입력 2020-08-14 00:0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건강한작은교회동역센터(건작동·이사장 채완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신학대학원생에게 최대 1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교단과 상관없이 건작동의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신대원생이다. 오는 31일까지 신청과 후원을 받아 다음 달 7일 선정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모집 인원은 20명이지만 후원 금액에 따라 추가될 수 있다.

2018년 설립된 건작동은 건강한 작은 교회들이 공존하는 교회 생태계를 추구하는 초교파 교회 연합이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작은교회 21곳에 100만원씩 후원했다.

운영위원인 이상대 강북제일교회 목사는 “공지를 올린 지 하루 만에 60명 이상이 신청했을 정도로 많은 신학생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지원을 통해 등록금과 생활비 등을 도움받고 나아가 건작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역자로 세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신학생을 도울 수 있도록 적은 금액이라도 후원 모금에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포스터(사진)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접속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