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예배 365-9월 27일] 먼저 남을 대접하라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가정예배 365-9월 27일] 먼저 남을 대접하라

입력 2020-09-27 00: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찬송 : ‘하나님의 크신 사랑’ 15장(통 55)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태복음 7장 7~12절

말씀 :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마 7:12)

‘그러므로’라는 접속사는 앞의 7절에 나오는 가르침인 ‘구하라’ ‘찾으라’ ‘두드리라’라는 명령에 응답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말씀은 기도자가 지닌 목적성을 분명하게 가르쳐 주는 대목입니다.

구약의 핵심 중 하나는 대접하는 것입니다. 구약성경 전체를 집약한 것은 십계명입니다. 십계명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는 ‘하나님 대접’(1~5계명)입니다. 제1계명은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이며 제2계명은 ‘너를 위해 우상을 만들지 말라’입니다. 제3계명은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말라’입니다. 제4계명은 ‘안식일을 거룩히 지키라’는 것입니다. 제5계명은 ‘네 부모를 공경하라’입니다. 둘째는 ‘사람 대접’(6~10계명)입니다. ‘살인하지 말라’(6계명) ‘간음하지 말라’(7계명) ‘도둑질하지 말라’(8계명) ‘네 이웃에 대해 거짓 증거하지 말라’(9계명) ‘네 이웃의 것을 탐내지 말라’(10계명)입니다.

십계명은 결국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명령이 핵심입니다. 하나님을 공경하고 사람을 대접하라는 의미인 셈이죠. 예수님의 가르침도 반드시 이 정신에 입각해 있습니다. 신자들은 이 원리에 따라 기도할 때 기도 응답을 받게 됩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권했습니다. “종들아 모든 일에 육신의 상전들에게 순종하되 사람을 기쁘게 하는 자와 같이 눈가림만 하지 말고 오직 주를 두려워하여 성실한 마음으로 하라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이는 기업의 상을 주께 받을 줄 아나니 너희는 주 그리스도를 섬기느니라 불의를 행하는 자는 불의의 보응을 받으리니 주는 사람을 외모로 취하심이 없느니라.”(골 3:22~25)

이익을 추구하는 세상살이에는 세 종류의 삶이 있습니다. 상대방을 통해 자기의 유익을 얻는 사람, 서로 적당히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사람, 계산하지 않고 그냥 주는 사람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종류의 사람입니까.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에게 보여주신 십자가 사랑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어떤 계산도 없이 자신을 온전히 내어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것은 기도를 응답받는 전제 조건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처럼 큰 사랑을 나누는 이가 진정 강한 자입니다. 이런 사람이 참된 부자요 참된 복자(福者)입니다. 더욱더 자주, 또 많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내는 성숙한 신앙을 소망하며 축복합니다. 오늘은 복된 주일입니다. 복된 예배를 드리면서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축복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기도 : 하나님 아버지, 우리가 주님을 기쁘시게, 이웃을 유익하게 하는 삶을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코로나19와 상관없이 우리가 이런 삶을 살 수 있도록 인도해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조태회 목사(돌모딤교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