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접종 어르신들 “찜찜하지만 맞으라니 어떡하겠나”

국민일보

독감 접종 어르신들 “찜찜하지만 맞으라니 어떡하겠나”

대통령 “백신 접종, 정부 믿어야”… 자체 독감 예방접종 중단 병원도

입력 2020-10-27 00:05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무료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예방 접종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26일 만 62~69세 대상 무료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예방접종을 하는 병원들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었고 병원을 찾은 시민들도 여전히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오전 10시쯤 서울 관악구의 한 병원에는 예방접종을 하기 위해 방문한 어르신 4~5명이 대기석에 앉아 있었다. 일부 어르신들은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접종 후 대기석에 앉아 10여분간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A씨(70·여)는 “지난해에도 예방접종 후 이상이 없었기에 올해도 주의사항을 잘 지키면 괜찮을 거라 믿고 있다”며 “의료진도 ‘접종 후 꼭 10분 정도 앉았다 가라’고 권하는 등 예년보다 훨씬 신경을 많이 써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근무 중 짬을 내 병원을 방문했다는 50대 B씨는 “예방접종 후 부작용 관련 뉴스를 많이 보다 보니 솔직히 예방접종을 해도 될지 걱정된다”며 “그래도 접종하는 게 더 낫다고 다들 말하니 접종을 해야지 어떡하겠나”고 우려를 감추지 않았다. 이 병원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예방접종해도 안전한 거냐’는 문의가 부쩍 늘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도 대기석에 3~4명이 앉아 있을 뿐 한산했다. 지부 관계자는 “지난주에는 예방접종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서 대기줄이 계단을 따라 아래층까지 이어질 정도였는데 오늘은 대기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무료 접종 대상인 어르신들 중에도 불안하다며 유료 백신으로 접종해 달라는 분들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자체적으로 독감 예방접종을 중단한 병원들도 있었다. 이날 방문한 서울 관악구의 또 다른 병원에는 “최근 독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사례가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어 대한의사협회 권고에 따라 유·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백신 안정성에 대한 확신이 들 때까지 독감 예방접종을 미루거나 거부하겠다는 시민들도 적지 않다. 매년 독감 예방접종을 해왔다는 신모(59·여)씨는 “예년과 다르게 접종 후 이상반응 관련 보도가 유난히 많다 보니 올해는 독감보다도 백신 부작용이 더 불안해 예방접종을 아예 안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80대 모친을 둔 김모(58·여)씨도 “정부에서 예방접종과 사망이 관계 없다고 발표하긴 했지만 어머니가 워낙 고령이신 탓에 여전히 찜찜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독감 예방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시민들에게 서둘러 예방접종할 것을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독감 백신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달라”고 밝혔다.

김지애 임성수 기자 amor@kmib.co.kr

독감 백신 ‘불신·공포’ 최고조… 다른 감염병 방역에도 악영향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