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예배 365-11월 21일] 그릇과 같은 사람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가정예배 365-11월 21일] 그릇과 같은 사람들

입력 2020-11-20 17:1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찬송 : ‘나의 죄를 정케 하사’ 320장(통 35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디모데후서 2장 20~26절


말씀 : 본문을 통해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을 알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쓰임이 된다는 것은 참으로 복 되고 행복한 일입니다. 그것은 내가 누군가에게 아직 필요한 존재라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하나님께 쓰임이 된다는 것은 큰 영광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무나 함부로 쓰시는 분이 아니시기 때문입니다.

큰 집에는 금그룻과 은그릇이 있습니다. 이것처럼 귀한 재료로 만들진 않았지만 나무그릇, 질그릇도 있습니다. 주인은 어떤 그릇을 씁니까. 귀한 재료로 만든 그릇에 눈길이 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귀한 재료로 만들었어도 더러운 그릇은 사용하지 않는 게 상식입니다. 하나님도 그러하십니다. 사용할 만한 그릇은 재료의 귀함이 아니라 그릇이 깨끗하냐 여부에 달려있습니다. 하나님은 성도들을 향해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라”고 하셨습니다. 거룩은 무엇인가로부터 구별됐다는 뜻입니다. 깨끗하지 못한 것으로부터의 구별입니다. 세속과 죄악으로부터의 구별입니다.

만물의 주인이신 하나님은 깨끗한 그릇을 사용하십니다. 깨끗한 그릇은 귀한 그릇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쓰임에 합당한 깨끗한 그릇과 같습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깨끗함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깨끗한 그릇이 되기 위해선 피할 것이 있습니다. 청년의 정욕입니다. 디모데는 아직 연소한 나이입니다. 그런 디모데가 하나님께 귀히 쓰는 그릇이 되기 위해선 청년의 정욕과 욕망을 버리고 하나님의 사람으로 바로 서야 했습니다. 우리에게도 아직 어리석은 욕심들이 남아 있지 않습니까. 우리를 더럽히는 요소들을 피하는 것이 깨끗하게 되는 길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쓰임 받기 위해 힘써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의와 믿음, 사랑과 화평입니다. 의란 하나님의 의입니다. 의를 행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불의한 자는 그가 행한 불의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을 받습니다. 그러나 의를 행하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믿음과 사랑, 화평이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예수님은 이것을 따르며 살라고 우리를 불의와 불신, 미움과 전쟁 가운데서 구원하셨습니다. 성도는 의와 믿음, 사랑과 화평을 따라 삽니다. 하나님은 이것들을 따라 사는 성도들을 귀히 쓰는 좋은 그릇으로 인정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쓰임에 합당한 그릇이 되길 원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외형적 조건이 아무리 훌륭해도 깨끗하지 않으면 사용하시지 않습니다. 청년의 욕망을 피하고 의와 믿음, 사랑과 화평을 따라 주님을 닮아감으로 깨끗해지길 원하십니다.

기도 : 하나님, 깨끗한 그릇과 같이 쓰임 받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최하용 목사(남양주 한누리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