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6.5m 떨어져도 비말 감염”… 2m 거리두기도 불안하다

국민일보

“실내 6.5m 떨어져도 비말 감염”… 2m 거리두기도 불안하다

전북대 이주형 교수팀, 경로 확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주장

입력 2020-12-02 04:05
지난 6월 전주지역 식당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감염 경로 그래픽. 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2m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있지만 냉·난방기가 가동되는 실내 공간에서는 6.5m 거리에서도 ‘비말 감염’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현행 2m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손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주형 교수팀은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조사 시스템으로 지난 6월 17일 전주지역 확진자 A씨의 감염 경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A씨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경우는 전주를 방문한 대전 확진자 B씨와 같은 식당에 머물렀던 순간뿐이었다. 연구팀은 B씨가 A씨의 감염원이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식당 CCTV 확인 결과, A씨 일행은 B씨 일행과 6.5m 떨어져 있었다. 한 공간에 머무른 시간은 5분에 불과했다. B씨는 식당에 머무는 동안 손님 11명, 직원 2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13명을 추가 검사한 결과 B씨로부터 4.8m 떨어져 21분간 머무른 C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식당에는 창문이나 환기 시스템 없이 출입문만 2개 있었다. 천장에는 에어컨 2개가 가동되고 있었다.

연구팀은 실내 공기 흐름으로 인해 감염자의 비말이 2m보다 먼 거리를 넘어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B씨와 더 가까운 곳에서 오래 머물렀던 식당의 다른 손님들은 감염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식당이나 카페에서 테이블 간 1∼2m가 넘는 거리두기를 시행해야 하고 공기의 흐름에 따라 바람 칸막이를 설치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게재됐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