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극성파에 서약서 제출한 與 의원들… 어이없는 팬덤 정치

국민일보

[사설] 극성파에 서약서 제출한 與 의원들… 어이없는 팬덤 정치

입력 2021-01-13 04:03
여당 의원들이 내년 상반기까지 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를 위한 법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서명서를 친문 단체에 제출했다. ‘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라는 취지만 있을 뿐 아직은 실체가 없는 법안인데, 일부 극성파가 요구한다고 벌써부터 찬성표를 약속한 것이다. 11일까지 이에 응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명이고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의원 3명도 서명했다. 이 단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 모임에서 출발했고, 단체 대표는 본인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 채널은 2019년에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대한 의원 서약을 받아 유튜브에 공개한 바 있다. 당시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의원 서약 회신을 들러리로 실시간 방송을 해 광고수익도 얻고 후원금을 받고 있다”며 “헌법기관이 장삿속에 이용당하고 있다”고 비판했었다.

게다가 일부 의원이 이 단체가 요구한다고 서약서를 본인 SNS에 게재해 ‘친문 증명’에 나선 것도 어처구니없다. 이들로 인해 서명하지 않은 의원들이 극성파한테 시달림을 받고 있다고 한다. 해당 서명이 ‘친문 감별사’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니 코미디가 아닐 수 없다. 논란이 확산되자 일부 의원은 “서약서로 인해 검찰 개혁 찬성파와 반대파 의원으로 나뉘어 공격받는 일이 있었다”면서 뒤늦게 SNS에서 서약서를 내렸다.

비단 이 일뿐만 아니라 최근 민주당 안에서 극성파에 휘둘리는 ‘팬덤 정치’가 갈수록 심해져 우려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을 사과했는데도 극성파 요구에 따라 일부 의원들이 윤석열 탄핵론을 계속 제기하고,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서 정치적 스탠스가 마음에 안 든다며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퇴출 찬반 투표가 벌어진 게 대표적인 사례다. 의원들은 물론, 일부 지도부 인사들까지 극성파 눈치를 지나치게 보니 그들이 점점 더 극성스러워지고 제도권 정치가 흔들리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다. 여당이 이제부터라도 극성파와 철저한 거리두기에 나서기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어쩌면 국민이 여당과 거리두기를 할지 모른다.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