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확인증, 제2 여권되나… 미국·캐나다 등 제시 의무화

국민일보

음성 확인증, 제2 여권되나… 미국·캐나다 등 제시 의무화

2세 이상 승객… 한국도 적용 대상

입력 2021-01-14 00:05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를 소지해야만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 한국도 적용 대상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외국에서 들어오는 2세 이상의 항공편 승객에게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를 요구하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CNN방송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조치는 외국인과 내국인 모두에게 적용된다. 항공편 승객들은 출발 전 3일 이내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검사 증명서를 탑승 시 제시해야 한다. 음성 증명 서류나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됐다는 서류를 제시하지 못하면 탑승이 거부된다.

또 승객들은 미국 도착 후 3~5일 사이에 다시 검사를 받고, 최소 7일간 거주지에 머물 것을 CDC는 권고했다. 다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여건이 되지 않는 국가에서 오는 승객에 대해서는 일시적 면제 조처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검사가 모든 위험을 없애진 않는다”면서도 “다른 조처들과 결합하면 기내와 공항에서 확산을 줄임으로써 더 안전한 여행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항공업계는 “미국 입국 조건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요구하기 위해선 승객들이 감염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미국 항공사들의 이익단체인 ‘에어라인스 포 아메리카’의 닉 캘리오 대표는 최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 검진이 제한적인 국가에서도 미국행 승객은 검진을 신속하게 받을 수 있게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28일 영국발 항공편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미국 입국 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의무화했다.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폭증하면서 이를 전면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존스홉킨스대가 이날 오후 8시30분을 기준으로 집계한 미국의 24시간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447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일랜드도 이날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의무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일까지 9만3000명 수준이던 아일랜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열흘 만에 15만명으로 늘었다. 영국 옥스퍼드대 집계에 따르면 아일랜드의 인구 100만명당 감염자 수는 1288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캐나다도 최근 캐나다행 항공기 승객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 바 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수형자 900여명 오늘 가석방… 성폭력·음주운전사범은 제외
“변이 바이러스 주류되기 어렵다… 백신 내성도 불가능”
번지는 ‘백신 음모론’… 당신의 공포심 노린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