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168개국에 2만2259명 선교사 파송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한국교회 168개국에 2만2259명 선교사 파송

KWMA·KRIM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 발표

입력 2021-03-01 03: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홍현철 한국선교연구원장이 지난 26일 줌을 통해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줌 캡처

한국교회는 2020년 12월 현재 168개국에 2만2259명의 선교사를 파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 국적의 선교사도 1435명을 파송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한국선교연구원(KRIM)은 26일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는 선교협의체인 KWMA와 연구기관인 KRIM이 한국선교현황 단일화를 위해 2019년 업무협약을 한 뒤 처음으로 내놓은 것이다.

홍현철 KRIM 원장은 “한국선교의 미래를 위해 정확한 통계 수치에 따라 전략과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각각 통계 조사를 하던 KWMA와 KRIM이 2020년 선교현황부터 함께 조사해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사는 지난해 11월 9일부터 12월 28일까지 진행됐고 조사에 응답한 단체는 233개다.


지난해 12월 현재 한국 국적의 장기선교사는 2만2259명이었고 파송국가는 168개국이었다. 지난해 KWMA가 발표한 2019년 한국선교현황의 171개국, 2만8039명과 비교하면 현격하게 줄었다. 반면 KRIM이 기존에 발표한 수치와 비교하면 올해도 선교사 수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KWMA는 그동안 KRIM에 비해 장기선교사의 범위를 넓게 인정해 왔다.

홍 원장은 “정확한 선교현황 파악을 위해 올해부터 장기선교사의 개념을 재정립했다. KWMA에서 발표하던 것과 비교해 보면 수치상 선교사 숫자가 줄어든 것처럼 보이는데 개념의 차이일 뿐”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정립된 개념에 따르면 장기선교사는 타 문화권에서 2년 이상 계획을 세워 선교사역하는 한국인이나 한국 국적의 사람을 말한다. 한국 내에 분명한 파송 단체나 후원 주체가 있어야 하며 선교사로서 모금하는 풀타임 사역자여야 한다. 선교단체 국내 본부의 장기·행정 사역자, 단체 소속의 관리·감독을 받는 자비량선교사도 장기선교사로 인정했다. 선교사 부부는 2명으로 간주했다. 개교회 파송 선교사와 해외 선교사역에 관여하지 않는 한인교회 목회자, 파송이 아닌 협력 선교사 등은 제외했다.

추가된 조사 항목도 있다. 최근 교단과 선교단체가 타 국적의 선교사(국제선교사)를 파송하는 사례가 늘면서 장기선교사와 별도로 이들에 대해 조사했다. 지난해 1년간 파송한 국제선교사는 1435명이었고 미국 국적이 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선교단체의 재정도 조사했다. 응답한 138개 단체 중 58개(42.0%)는 지난해 10월 현재 재정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증가한 단체는 32개(23.2%)였다.

맞춤형 선교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집계 방식도 세분화했다. ‘2020년 은퇴선교사 수’를 묻는 질문은 50명 미만, 50명 이상 100명 미만, 100명 이상 200명 미만, 200명 이상 500명 미만, 500명 이상 1000명 미만, 1000명 이상 등 단체별 파송 선교사 수에 따라 별도 집계했다. 홍 원장은 “조사 과정에서 100명 미만의 선교단체 중에는 은퇴 개념조차 적용하지 않는 곳이 있었다”며 “선교단체별 은퇴선교사 맞춤 정책을 수립하려면 세밀한 통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조사를 바탕으로 추산한 지난해 은퇴선교사는 170명이었다.

선교사 자녀(MK) 역시 교육 연령에 따라 분류했다. 질문에 응답한 137개 단체의 MK는 1만6265명이었고 이들 중 취업 연령이 32.4%로 가장 많았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