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르사교회학교의 주일공과] 거짓말, 십자가 승리의 말씀으로 이길 수 있어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디르사교회학교의 주일공과] 거짓말, 십자가 승리의 말씀으로 이길 수 있어

감사를 만드는 빛

입력 2021-04-02 19:07 수정 2021-04-02 21:1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교육 목표

오직 우리를 대신하신 십자가 예수님의 부활의 말씀에 감사로만 욕심을 쫓아내고 빛의 열매를 맺을 수 있음을 알려준다.(요 1:9~14, 12:46, 살전 2:13, 딤전 2:5)

▶지혜로운 생활

난 무서웠어요. 쾅쾅! 두 분의 방문 소리는 아빠 엄마의 마음을 보여주었죠. 새어 나온 아빠의 거친 목소리와 엄마의 날카로운 소리는 내 몸을, 마음을 찌르고 때리는 듯 아팠어요. 주말에는 교회에도 함께 가시고 쇼핑도 함께 가시더니만 이런 일을 왜, 누가 만드신 것일까. 종종 말로 다투시기는 했지만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다시 친하게 지내시는 아이 같은 어른들이시거든요.

외할머니께선 서로 참지 못해 아이처럼 싸운다고 말씀하십니다. 교회만 가면 멋진 집사님이 돼서 환하게 지내시는 부모님을 난 자랑스러워했는데…. 늘 성경책과 기도를 가까이하시던 아빠 엄마와는 모습이 전혀 다른 낯선 사람 같으셨어요.

이런 일은 내게 예수님을 섬기는 교회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게 했죠. 방문을 닫고 찬찬히 교회에서 한 성경 공부 노트를 읽어 보았죠. 거기에는 매주 듣는 말씀이 바로 하나님 형상이신 예수님이라고 쓰여 있었죠. 마치 음식을 먹으면 내 몸으로 들어와 피와 살을 만들듯 말씀은 내 몸에 예수님의 피와 살을 만들어준다는 거였어요.

참말: 모든 사람을 위해 십자가에 올라가신 예수님의 참빛의 말.(요일 6:63, 8:12~16)

거짓말: 스스로 잘난 줄 알거나 못난 줄 알고 있는 사람의 말.(요 7:17~18, 8:43~44)

이 말은 내 심장으로 찌르듯 들어왔어요. 난 착한 아이라고 생각하고 있어 한 번도 거짓말하지 않은 줄 알고 있었거든요. 내 마음대로 아빠, 엄마도 좋아졌다 싫어졌다 생각하는 거짓말을 담은 채 교회만은 빠지지 않고 다녔던 아이거든요. 교회에서 들은 말씀을 노트에 써놓기도 하고 성경 암송도 했지만 내 몸에 예수님 말씀을 담지 않고 있다가 오늘 같은 일을 당한 거예요. 난 졸다가 깬 사람처럼 정신이 번쩍 들어 아빠 엄마가 전쟁을 멈춰야 한다고 생각했지요.

그러기 위해선 먼저 내 몸에 채워진 두려움과 슬픔을 깨트려야겠지요. 예수님 말씀을 내 몸에 담아야 하죠. 그리고 “범사에 감사하라”는 명령을 받아들여 내 몸에 죽을 것 같은 무서운 마음을 몰아내야 한다고 결정을 한 거죠. 예수님도 순종으로 마귀를 이기셨다 들었거든요.

하나님 사랑의 불은 욕심쟁이 미운 마음들을 태워준다고(히 12:29) 한 교회 선생님 말씀이 기억이 났죠. 난 이 말씀이 정말 감사해 감사를 연발 뿜어내며 이제까지 담고 있던 내 몸에 거짓말과 온 집안에 퍼진 아빠 엄마의 원망 독을 태워버려야 한다 생각한 거죠. 무덤에서 살아나셨다는 예수님 몸과 한 몸이 돼 내 몸에 있는 거짓말을 죽이려면 감사의 말씀을 무조건 삼켜야 해요. 내 머리에 자꾸 올라앉으려는 두려움을 걷어내고 그 두려움을 이긴 예수님 말씀을 머리에 얹으려 집중했지요.

그러자 내 마음과 몸을 씻기러 오셨다던 성경 말씀이 내 몸에 참말이 되는 듯 온몸은 따뜻한 감사로 순환시켜주시기 시작했어요. 감사는 내 몸에 사랑의 빛이 되어 울컥 눈물이 터지며 십자가 위에서 입으셨던 예수님의 피 묻은 옷을 내게 입혀 주셨죠.(계 19:13) 난 아빠, 엄마의 싸움은 말릴 수 없었지만 예수님께 감사는 할 수 있어 정말 감사했지요. 아무도 가까이 가지 못할 십자가 위 예수님께서 홀로 아픔을 견디신 사랑 잊지 않도록 간절히 기도했지요.

죽음이 없으시고 보지 못하는 빛의 말씀은 불평과 원망의 소리를 온몸에 만들어내 내 어두운 몸의 일에 마침표를 찍어 주셨어요.(롬 10:4) 참 사랑의 빛은 십자가 위에 죽으셨다는 부활하신 예수님이셨어요. 쉬지 않고 감사의 몸짓을 만드시는 빛이신 예수님 말씀 감사합니다.

▶슬기로운 생활

식물의 자가 불화합성. 자가 불화합성이란 암술도 정상적이고 꽃가루도 정상적인데, 자가수분은 거부하는 현상이다. 다른 꽃에서 수분된 꽃가루에는 잘해 주는데, 유독 자기 꽃가루만 거부한다. 이 일은 식물의 세포 단위에서 자기 것인지 남의 것인지 확인할 수 있어야 가능하다. 그런데 대부분 식물은 엄마와 아빠가 나눠져 있지 않고 암수가 같은 꽃에 핀다. 아빠로 이용하려는 개체는 신경 쓸 필요가 없지만 대신 엄마로 쓸 개체에 있는 수술은 모두 잘라줘야 한다. 안 그러면 엄마로 쓸 개체에서 나온 수술의 꽃가루가 곁에 있는 암술에 수분, 수정돼 농사를 망치게 된다. 그러나 자가 불화합성을 나타내는 작물 종은 수술을 일일이 잘라줄 필요가 없이 자가 수분을 거부한다. 배춧과 채소가 자가 불화합성을 나타내는 식물이다.

▶바른 생활

1. 참말과 거짓말은 어떤 말일까요.

2. 내 안에 어떤 거짓말들이 있었는지 서로 이야기해보세요.

3. 내 안의 거짓말은 무엇으로 이기나요.(골 2:12~15,3:8~10)

교육 요점

한 꽃의 암술과 수술이 자가 수분 거부가 일어나 다른 곳에서 수분을 가져와야 수정이 되듯 성령을 통해 나온 예수님의 말씀을 만난 사람만 참빛의 열매를 맺도록 하나님은 정하셨다. 따라서 죄와 사망의 몸에 결박된 사람들의 몸에 십자가의 복음은 생명 성령의 법을 따라 거룩한 사람으로 거듭나 죽음이 없는 빛의 생명으로 살아가게 된다. 오직 스스로 존재하고 일하시며 그의 생명을 낳게 하시는 중보자 예수님의 말씀으로만 영생하는 생명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하나님이 정하셨다. 만약 예수 없이 서로의 약점을 보완하며 사람끼리 선한 모습을 보일지라도 영생하는 생명의 열매는 맺을 수 없도록 진리는 선포하고 있다. 그러나 이 일은 십자가의 신령한 복음을 품은 사람만이 분별할 수 있다.(고전 2:5~15)

디르사교회학교(tirzah.kr@gmail.com)
디르사는 생명의 말씀을 만물 안에서 꺼낸 과학 수학 음악 미술 등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커리큘럼을 짜 놓고 있습니다.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