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강화 나선 넷플릭스… 30일 무료체험 종료

국민일보

수익성 강화 나선 넷플릭스… 30일 무료체험 종료

요금 인상 관련 “아직 계획 없어”

입력 2021-04-08 04:07

세계적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30일 무료체험’ 서비스를 종료했다. 여러 국가에서 단행한 요금 인상, 계정 공유 금지 등과 마찬가지로 수익성 강화를 위한 제도 재정비의 일환이다.

넷플릭스는 7일 오전 3시(한국시간)부터 한국 등 전 세계 190여개국의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종료했다. 2016년 1월 국내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5년여 만이다. 이 서비스는 신규 회원에게 가입 후 30일간은 무료로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게 하고, 이후 멤버십을 해지하지 않으면 회원권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넷플릭스는 수익성 강화를 목적으로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해당 프로모션을 차례로 종료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일괄 유료로 변경됐다. 한국은 그리스 세르비아 등과 함께 마지막까지 프로모션을 유지한 국가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 국면에서 수혜를 많이 입은 기업이다. 바깥 활동에 제약이 걸리면서 사용자가 급격히 늘었다. 넷플릭스는 기세를 몰아 수익성을 더 높이기 위해 여러 정책을 정비하고 있다. 최근 여러 국가에서 요금제 인상을 단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표준 요금제 월 13.99달러(1만5679원), 프리미엄 요금제 17.99달러(2만163원)로 각각 7.7%, 12.5% 올렸다. 지난 2월 일본에서도 요금을 880엔(약 1만원)~1980엔(약 2만원)으로 인상했다. 조만간 국내 요금제도 인상할 것이라는 의견에 넷플릭스 측은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콘텐츠 무단 시청을 방지하고자 계정 공유를 막는 정책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