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문제로 으르렁대던 북·미 올림픽 정치화 논란엔 ‘한배’

국민일보

핵문제로 으르렁대던 북·미 올림픽 정치화 논란엔 ‘한배’

북, 도쿄 불참은 협상 몸값 높이기… 미, 베이징 보이콧 카드로 中 압박

입력 2021-04-08 04:0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대회 참석자들이 당의 핵심이자 정책 집행자라고 추켜세웠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래 열린 세 차례 열린 세포비서대회에 모두 참석했다. 세포는 당의 최말단 조직이다. 연합뉴스

북한 핵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펼쳤던 북한과 미국이 이번에는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시선을 함께 받고 있다. 북한은 ‘협상력 강화’, 미국은 ‘중국 압박’을 위해 올림픽 보이콧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것이다.

AP통신은 6일(현지시간) “일부에서는 (북한의) 이번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을 북한이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로 파악하고 있다”며 “과거에도 북한은 그토록 원하는 제재 완화를 얻기 위해 대형 스포츠 행사를 이용한 전력이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이 ‘몸값 올리기’를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AP통신은 “북한은 한국·미국과의 대화에서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판을 깼다가 막판에 돌아오는 ‘명성’을 쌓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AP통신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북한의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이 극도로 높기 때문에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북한이 정치적인 이유나 예선전에 모두 떨어져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에 불참한 적은 있지만 전염병(코로나19)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도쿄올림픽 불참을 가장 먼저 선언한 국가가 됐다. 의료·보건시설이 극도로 빈약한 북한이 코로나19에 대해 결벽증에 가까운 반응을 보이는 것에 대해선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

미국은 2022년 2월 4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될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림픽 참여 문제를 놓고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과 미국의 올림픽 보이콧은 성격이 전혀 다르다. 북한은 표면적으로 코로나19 사유를 들고 있지만 미국은 공개적으로 중국의 인권유린을 거론하면서 보이콧을 압박하고 있다.

또 북한은 ‘홀로’ 불참을 선언했지만 미국은 동맹국들과 ‘공동’ 보이콧 카드를 꺼냈다. 만약 미국과 유럽 동맹국들이 불참을 선언할 경우 베이징올림픽은 ‘반쪽 올림픽’을 넘어 엄청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미국에선 보수 진영에서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요구가 거세다. 공화당의 릭 스콧 상원의원은 미국이 2022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할 것을 촉구했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다만 미국이 베이징올림픽 불참 카드를 실제로 꺼내들지는 미지수다. 아직까지는 엄포용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미국의 보이콧 가능성에 “스포츠 정치화는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에 손해를 끼친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