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는 하나님께 맡기고 최선 다하겠다” 올림픽 기독 전사들 중보기도 요청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결과는 하나님께 맡기고 최선 다하겠다” 올림픽 기독 전사들 중보기도 요청

안바울 선수 동메달 확정 후 무릎기도
올림픽선교회 등 일정 맞춰 기도 응원

입력 2021-07-27 03: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안바울(왼쪽)이 25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에 승리한 후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2회 도쿄올림픽 남자 유도 66㎏급 동메달 결정전이 한창인 25일 일본 도쿄 무도관. 세계 랭킹 1위 이탈리아의 마누엘 롬바르도를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꺾고 동메달을 확정 지은 순간 안바울은 잠시 얼굴을 감싼 뒤 그대로 경기장에 엎드려 두 손을 모으고 기도했다.

안바울처럼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기도와 신앙의 힘으로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올림픽 무대에서 마음껏 뽐내는 40여명의 기독선수와 코치진 등이 있다. 이들은 한국교회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중보기도를 부탁했고, 한국교회도 이들의 기도 제목을 공유하며 중보기도에 나섰다.

여자 핸드볼대표팀의 정유라는 27일 오후 4시 네덜란드와의 조별리그 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SNS에 “결과는 하나님께 맡기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수들이 어디에 있든지 기도하고 찬양하며 시합에 임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1923년 국내에 럭비가 도입된 후 약 100년 만에 사상 첫 올림픽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 럭비 7인제 대표팀의 장성민은 “올림픽 첫 출전인데,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하게 부상 없이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도록 기도로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남자 10m 공기권총 1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김모세와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인 남자 25m 속사권총의 한대윤은 경기에 앞서 늘 기도로 준비하는 선수들이다. 김모세는 “‘출애굽’의 영웅이었던 모세처럼 역경을 딛고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기도 제목을 전했다. 그의 이름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어머니가 직접 지어주셨다.

코치진과 심판 등으로 올림픽 무대에 오른 이들도 있다. 사격 이도희 감독은 “노력한 만큼 성과를 낼 수 있고 무사히 귀국하도록 기도해 달라”고 했다. 오윤정 복싱 트레이너는 “올림픽에 처음 출전하는 선수들뿐 아니라 모두가 긴장하지 않고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그리고 하나님께서 늘 동행하고 계심을 믿고 경기에서 좋은 결과로 나타나도록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숙희 여의도순복음교회 집사는 유도 지명심판으로 올림픽에 참가했다. 현 집사는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이영훈 목사와 만나 “목사님께서 기도해주셔서 귀한 자리에 발탁됐다”면서 “몸 건강히 잘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한국교회는 선수와 코치진을 기도로 응원하고 있다. 한국올림픽선교회(대표회장 함덕기 목사)는 코로나19 때문에 도쿄에 스포츠선교단을 파송하지 않았다. 대신 대회 기간 중보기도팀을 운영해 경기 일정에 맞춰 선수들과 코치진 등을 위해 기도할 예정이다.

황승택 전도사는 “선수촌 운영방침에 따라 선수들도 선수촌에서 퇴촌하느라 같이 모여 예배드릴 수 있는 환경이 안 됐다”며 “선수 생활을 하면서 교회 양육을 받기 어려운데, 선수들이 체험적으로 하나님을 만난 뒤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면 참 귀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비인기 종목 선수들은 경기 모습이 비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것이 안타까운데 그들을 위해서도 기도해달라”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스포츠총연합회(총재 강영선 목사)는 올림픽을 앞두고 선수와 코치진을 위해 기도할 ‘1004명의 기도용사’를,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는 지난 8일 온라인으로 기독선수 파송예배를 진행하면서 ‘100명의 기도 용사’를 모집했다.

임보혁 유영대 박효진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