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년 목회 여정, 김성혜 총장과 찬송으로 ‘내 평생 살아온 길’ 성도들에게 깊은 울림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65년 목회 여정, 김성혜 총장과 찬송으로 ‘내 평생 살아온 길’ 성도들에게 깊은 울림

조용기 목사 체험 담긴 찬송가 2곡 함께 지어

입력 2021-09-17 17:3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내 평생 살아온 길 뒤를 돌아보오니 걸음마다 자욱마다 모두 죄뿐입니다.”(찬송가 308장 ‘내 평생 살아온 길’) “얼마나 아프셨나 못 박힌 그 손과 발.”(찬송가 614장 ‘얼마나 아프셨나’)

조용기 목사는 한국교회 성도들이 애용하는 새찬송가 645곡 중 2곡을 아내 김성혜 한세대 총장과 함께 만들었다. 특히 작사한 ‘내 평생 살아온 길’에는 그가 86년간 살아온 길, 65년의 기나긴 목회 여정을 뒤돌아보니 모두가 주님의 은혜요, 성령의 사역이었다는 간증이 잘 나타나 있다.

세계 최대의 교회를 세우고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능력의 종으로 일했던 그도 하나님 앞에서는 “걸음마다 자욱마다 모두 죄뿐입니다”라는 고백을 했다. 그리고 찬송가의 가사처럼 “나의 남은 인생… 주님 사랑 전하며 말씀 따라 살겠네”라고 다짐했다. 김 총장은 한국인 정서에 어울리는 민요풍으로 누구나 쉽고 편하게 부를 수 있도록 작곡했다.

‘얼마나 아프셨나’는 조 목사가 고난주간 금요일 밤 기도 중에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을 본 후 작사했다. 김 총장도 새벽에 기도하다가 성령을 받아 곡을 썼다. 예수님의 고난을 묵상하며 그 사랑에 감격하며 눈물로 드린 이 곡은 여의도순복음교회가 1985년 펴낸 ‘복음성가’ 372장에 처음 실렸다.

2006년 새찬송가 편찬 작업을 했던 이문승 전 서울신대 교수는 “두 곡의 찬송에는 한국교회의 큰 획을 그은 위대한 목회자의 체험이 스며들어 있다”면서 “우리 성도들이 나아갈 방향을 담고 있는 소중한 곡”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작사·작곡자의 영성과 신앙이 찬송가에 배어 있기에 많은 성도가 예배 때 부르고 평소에 즐겨 찬송하는 것 같다”면서 “목회자가 만든 찬송가 중 이만한 곡도 없다”고 덧붙였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