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종목 10년 주가 보니… 우량주 장투의 대반전

국민일보

50종목 10년 주가 보니… 우량주 장투의 대반전

3개 중 2개는 정기예금보다 수익 ↓
우량주 ‘묻지마 추격 매수’ 등
빚투 자제하고 저평가주 발굴해야

입력 2021-10-18 00:03

코로나19 기저효과가 사라지고 금리 인상 등 긴축 국면을 맞아 우량주에 대한 장기 투자를 정답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10만 전자’는커녕 ‘6만 전자’로 내려앉았던 삼성전자에 대한 추격 매수가 한 예다.

그러나 10년 전 우량주로 평가받던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50개 기업 중 절반가량인 23개사는 주가가 되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곳 중 2곳은 수익률이 정기예금에도 미치지 못했다. 무작정 우량주를 매수하기 보다 ‘빚투’는 상환하고 저평가주를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1년 10월14일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목록에 들었던 종목 중 삼성전자·현대차·기아차 등 3개 종목을 제외한 7개 종목은 모두 순위권에서 밀려났다. 3개 종목 가운데서도 삼성전자만이 10년 전(액면분할 적용가 1만7720원)과 비교해 295.60%라는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기아차는 19.20%에 불과하고, 현대차는 21만2500원에서 20만8500원으로 1.88% 하락했다.

코스피 시총 상위 50종목으로 범위를 늘려보면 ‘우량주 장투’의 위험성은 더 확연하게 드러난다. 10년 전 순위권에 들었던 종목 가운데 한국전력·삼성카드·LG디스플레이 등 15종목이 50위 밖으로 밀려났다. 롯데쇼핑과 현대건설 등 주가가 떨어진 종목도 23종목에 달한다. 코스피지수가 10년간 64.27% 상승하는 동안 상위 50종목은 평균 26.77%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348.29%) 삼성SDI(462.85%) 등 일부 폭발적으로 성장한 종목이 전체 평균치를 끌어올린 덕분이다. 삼성엔지니어링(-88.71%), 삼성중공업(-79.12%) 등 일부 종목은 회복이 요원할 정도로 추락했다.


주가가 내린 건 아니지만 기회비용을 따져보면 사실상 손실인 경우도 부지기수다. 정기 적금 이율을 2%로 잡으면 10년 기대수익률(복리)이 21.90%인데 이에 못미치는 수익률을 낸 종목도 적지 않다. 가령 S-Oil은 10년 동안 10만1500원에서 10만8000원까지 6.40% 올랐다. 이 경우 명목 잔고상으로만 이익이 났을 뿐 사실상 손실을 본 것과 다름없다. 이런 점까지 고려해 10년 동안 실질적인 주가 상승을 이룬 케이스를 따져보면 17개 종목만이 의미 있는 수익률을 냈다.

최근 ‘포스트 코로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증시의 횡보세가 수년간 지속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보유 주식의 주가가 언젠가는 올라 이익을 낼 수 있다고 해도 그 기간이 매우 길어질 수도 있다. 코스피는 코로나19 유동성을 발판으로 지난해 3월부터 폭등했지만 최근 다시 3000선을 위협받고 있다. 코스피는 지난 10년간 2000~3000 수준을 오르내리며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주지 못한 상태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지속되는 증시 하방 압력이 언젠가는 반등을 하겠으나 그 시점이 언제가 되느냐가 문제”라며 “V자 반등은 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고 긍정적으로 생각해도 U자, 부정적으로 보면 L자형 차트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음달 한은은 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에 나설 예정이다. 주식 시장에 한파가 생각보다 일찍 도래할 수 있는 상황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