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 대처 의료장비 지원해달라”…문 “최대한 지원”

입력 2020-03-24 23:3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한·미 정상간 통화에서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듣고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현재 미국에서 부족현상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미 정상은 밤 10시부터 23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사태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의료장비 지원을 직접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미 FDA(식품의약국)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양 정상은 또 도쿄 올림픽 연기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통화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는 한편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또 한·미 간 체결된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제안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모레(26일) 개최될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선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며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G20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했다.

이날 통화를 포함해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총 23차례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나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7일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을 협의한 바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