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 신년특집 인구가 미래다!
  • 보호종료, 새 동행의 시작

국민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경제일반 박봉에 숨막히는 문화까지… 공무원들 민간 이동 러시 한화그룹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고위 관료 출신인 주영준 전 산업정책실장을 한화퓨처프루프 사업전략담당 사장으로 영입했다. 한화가 계열사 사장으로 1급 이상 고위 관료를 영입한 것은 처음이다. 행정고시 37회인 주 사장은 산업 정책의 양대 축인 산업과 에너지 정책을 섭렵한 자타공인 ‘에이스’로 꼽힌다. 한화도 이를 고려해 핵심 계열사 운영을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이 2년 전 김정일 전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을 SK스퀘어 부사장으로

정치 주요기사더보기

정치일반 용산 모인 野7당 채상병 특검 공세… 與는 3불가론 제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야권 7개 정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되는 21일 국무회의를 하루 앞두고 압박 수위를 끌어올린 것이다. 야권의 대대적인 장외 투쟁 신호탄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조국혁신당·개혁신당·진보당·기본소득당·새로운미래·정의당(22대 국회 의석순) 지도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에게 스스로의 잘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보건 “땜질식 응급실 운영, 언제까지 버틸지 장담 못해” “지난 3월 국민일보와 인터뷰 때는 ‘응급실을 끝까지 지키겠다’고 했는데, 그 때는 의료 공백 사태가 이렇게 오래 갈 줄 몰랐다. 언제까지 땜질식으로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고 더 악화하면 응급실을 포기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대한응급의학회 김인병 이사장(한양대 명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은 29일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가 주최한 미디어아카데미 초청 강연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이사장은 지난 3월 20자 국민일보와 인터뷰 기사에서

국제 주요기사더보기

미국 백악관, 네타냐후 체포영장 ICC 제재론에 “해법 아냐” 미국 백악관이 이스라엘·하마스 지도자에게 체포영장을 청구한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ICC 제재 여부에 대해 “우리는 ICC 제재가 올바른 접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ICC 검사가 청구한) 체포영장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ICC를 제재하는 것은 해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카림 칸 ICC 검사장은 지난

이슈&탐사 주요기사더보기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연예일반 두아 리파, 올 연말 두 번째 단독 내한공연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가 오는 12월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콘서트를 열고 국내 팬들을 만난다. 두아 리파는 29일 자신의 SNS에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래디컬 옵티미즘’ 아시아 투어 일정을 공개했다. 두아 리파가 국내에서 공연하는 건 2018년 5월 이후 6년 7개월 만이다. 9월부터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등에서 투어 공연을 마친 뒤 한국을 찾는다. 2015년 싱글 ‘뉴 러브’로 데뷔한 리파는 2017년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스포츠일반 슈퍼스타 클라크 데뷔… ‘새 시대’ 준비하는 WNBA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의 차세대 스타 케이틀린 클라크(인디애나 피버)가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첫 경기에 나섰다. 저변을 확대하려는 WNBA에는 새 동력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클라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언캐스빌 모히건 선 아레나에서 열린 코네티컷 선과의 2024시즌 개막전에 출전했다. 32분27초 동안 코트를 누빈 그는 20득점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보완 과제를 남긴 데뷔전이었다. 공격 기회가 집중

라이프 주요기사더보기

문화일반 KBS, 김호중에 한시적 방송 출연 정지 결정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에 대해 KBS가 한시적 방송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 KBS는 29일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열고 김호중의 방송 출연을 한시적으로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KBS는 “음주운전 도주 사고와 관련해 거듭된 거짓말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며 “방송 출연을 금지해달라는 시청자들의 청원 등이 접수돼 ‘한시적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의 1심 판결에 따

개st하우스 주요기사더보기